집에서 맥주나 소주 한 잔 마실 때 비싼 안주보다는 간단한 안주거리를 찾게 된다.
옛날엔 핫도그집에 캐첩통만 있었는데 요즘은 머스터드도 있어서 취향이 다양해졌다.
오늘은 간단하게 안주도 되면서 아이의 간식도 되는 햄요리를 소개한다.
난이도? ㅎㅎㅎ 초딩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언제나 난이도는 최하라는...^^
2010/04/07 - 아이의 간식이나 소주 안주가 모자를 땐


머스터드 대신 연겨자 뿌린 마늘햄


내가 주로 식물성 위주로 밥상을 소개하니 늘 풀잎만 먹고 사는 줄 착각을 하신다.
아이의 간식 겸 내 소주 안주로 가끔 이렇게 고기나 햄 등을 즐기니 오해 없으시길...



언젠가 천 원 미만으로 사놓은 마늘햄이다. 정확한 가격이 기억 안 난다. 880원? 950원?
마늘이야 뭐 저녁마다 양파, 풋고추와 더불어 으로 쌈장에 찍어서 먹으니 따로 먹을 필요는 없는데, 그냥 저렴하게 팔기에 미리 사놓았다. 며칠 전 저녁에 아이가 밥도 든든하게 먹고 한참 후에 저녁 간식을 원해서 나도 소주 한 잔 마실 겸 간단하게 요리를 시작했다.



이런 햄을 구울 땐 후라이팬에 기름을 절대 두르지 않는다.
그냥 얇게 썰어서 얹어 놓고 약한 불에서



냄비 뚜껑을 덮고
(아... 내 후라이팬은 너무 냄비 뚜껑을 사랑하나보다 만날 같이 등장하니...^^)



굽다가 30초 정도 후에 뒤집고 다시 뚜껑을 덮고 불을 끈다.



작년 여름에 냉면을 먹을 때 자주 써먹던 연겨자를 꺼냈다. 아... 냉면이 그립다.^^



연겨자를 살짝 뿌려주고 접시에 담았다. 완성작을 감상할 시간. 준비 되셨는가?

.
.
.
.
.
.
.
.
.
.
.
.
.
.



짜짠... 머스터드 대신 연겨자 뿌린 마늘햄 완성...^^

아이에게 줄 것엔 케첩을 뿌려줬다.
세 개면 충분할 것 같았는데 아이의 눈빛이.....

.
.
.
.
.
.
.
.
.
.
.
.
.
.
.
.



아놔... 절대로 만족하는 눈빛이 아니었다.
아이가 김치를 마무리로 먹으면서 예사롭지 않은 원망하는 눈초리로 나를 쳐다봤다.

"하나 더 먹을래?", 바로 눈빛을 다정스럽게 바꾸면서 "네~~~."
짜식... 말로 하면 될 것을 무섭게 왜 이상한 눈빛으로 쳐다보냐고...^^

이웃님들 즐거운 주말 되시길...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5.01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겨자 잘 어울리겠는데요 ^^
    아이의 째려보는 눈빛도 귀여운데요~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3. BlogIcon 카라의 꽃말 2010.05.01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
    가족의 달 5월이 찾아왔어요^^
    5월에는 더욱 좋은일 가득 하시구요!
    더욱 힘내서 파이팅 하세요^^ 아자아자~ 파이팅^^

  4. BlogIcon 유 레 카 2010.05.01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오늘도 좋은 주말 시간 되시구요 ㅋ^^
    햄은 자체에 기름있으니 식용유 없어도 될듯한거 맞군요 ㅋ^^

  5. BlogIcon 사랑과 행복 2010.05.01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집에서 김밥을 쌀 때 빼고는 절대 구경할 수 없는 햄.
    울 집에서는 햄반찬은 절대 없는 반찬이지요ㅋㅋㅋ
    참 김밥 쌀 때도, 게맛살을 넣고, 햄을 안 넣는 경우도 많았어요~
    어릴 때, 저게 왜 그렇게 먹고 싶든지ㅋㅋㅋㅋㅋㅋㅋ
    잘 먹고 갑니다~^^

  6. BlogIcon 부지깽이 2010.05.01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끼할 수도 있는 햄 맛을 연겨자로 잡으셨네요.
    응용, 바로 하겠습니다. ^^

    좋은 주말 보내세요.

  7. BlogIcon killerich 2010.05.01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겨자라...저도 한번^^?..

  8. BlogIcon 이곳간 2010.05.01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은 먹는 걸로 잘 삐쳐요^^ 어른들도 그러는데요... 울집 신랑도 먹는 거 가지고 자주 삐쳐요 ㅋㅋㅋ

  9. BlogIcon 빨간來福 2010.05.01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뚜껑신공이 빛을 발하는 메뉴들이 요즘 많습니다. 저 연겨자도 전 조금 매워서리..ㅠㅠ

  10. BlogIcon x하루살이x 2010.05.0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 욕심부리시다가 따님에게 당하셨군요....ㅎㅎㅎㅎ
    아이에게~ 양보하세요~~ㅎㅎㅎㅎ

  11. BlogIcon ageratum 2010.05.01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늘햄이 정말 맛있다고 하던데..
    간단한 술안주로도 좋겠네요..^^

  12. BlogIcon 둥이 아빠 2010.05.01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 한잔이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13. BlogIcon G-Kyu 2010.05.02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맛있어 보입니다 ^^

  14.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5.02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공주님이 좋아하시는 햄인데 3개는 너무 적죠^^

  15. BlogIcon 흑백테레비 2010.05.02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 ㅎ 마늘햄은 여자친구가 정말 좋아하는 햄인데, 따뜻한 밥에 햄이랑 밥먹고 싶어지네요. ㅎㅎ

  16. BlogIcon 엑셀통 2010.05.02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갈수고록..아이들 입맛이 더 신경이 쓰이겠어요 ㅎㅎ
    미식가의 아들로 품평회를 거쳐야하니..전 엄두도 못내겠어요

  17. 진화 2010.05.03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십여년전 햄이들어간 음식을먹고 식중독으로 엄청고생한 적이 있어 아직도 햄을 못먹고 있는데 연겨자 소스가 눈에 확 들어오네요. 혹시 돈까스나 기타 고기 요리에 사용하면 고기의 느끼함이 중화되지 않을까하는데 도전해 보신적 있으신가요? 조만간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18. BlogIcon 지구벌레 2010.05.03 0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눈빛이 예사롭지 않군요...

  19. BlogIcon 클로로포름 2010.05.03 0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 개라니, 너무 박하셨어요. 크크크큭. 아이의 마음이 이해가 간다는;;;
    그건 그렇고 이 새벽에 맥주가 생각나네요..;ㅁ;

  20. BlogIcon rinda 2010.05.03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라이팬과 뚜껑은 한 세트군요~ 자주 보니 이제 익숙해져요 ㅎㅎ
    따님의 매서운 눈초리도 귀엽네요 ^^
    간식이지만 맛있어서 더 먹고 싶었나봅니다 ㅎㅎㅎ

  21. BlogIcon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5.03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대 만족하지 못한 눈빛 ㅋㅋ
    이 눈빛 지나치면 왠지... 두려운 일이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연겨자 뿌릴 생각은 못했는데 .. ㅎ 기억에 쏙 남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