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의 입장에서 본 블로그는...

하수의 IT | 2009.12.22 08:27 | Posted by 하수

내 블로그를 주기적으로 방문하시는 분들도 많지만, 나 또한 구독하는 블로그가 좀 많다.


오늘은 내 입장이 아닌, 구독자의 입장에서 다른 사람들의 블로그를 생각해 본다.


내 블로그, 내 마음대로 아무렇게 끄적이지도 못 하나?

당신의 블로그 컨셉이 원래 낙서 형식이라면 아무 상관이 없다.
낙서를 좋아하는 분들이 구독자가 되었을테니까.
그냥 사소한 일상을 소개하는 분이라면, 조심해야 하는 게 음주 블로깅이다.
취중에 쓴 글도 일상일 수 있겠지만, 사람이 취하면 실수는 늘 발생하기 마련이다.
마음에 들지 않는 댓글에 욱하고 비난하는 답글도 달 수 있고,
구독자를 인상 찌푸리게하는 그런 유치찬란한 글을 적을 수도 있다.
당신이 좋아서 구독자가 된 게 아니다. 당신의 글이 좋아 구독자가 된 것이다.
초심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 지나친 변질은 자신을 초라한 외톨이로 만든다.


가끔이라도 구독해주는 게 어딘데 어디 감히...

어쩌다 방문하는 뜨네기 분들을 얘기하는 게 아니다.
명색이 이웃이라면 평일 주 5일 기준으로 매일 방문하는 게 이웃 아닌가?
자신은 매일 새로운 글을 발행하면서, 왜 이웃의 블로그는 일주일에 한두 번 방문하나?
하루 이틀도 아닌, 며칠 지난 글의 새로운 댓글은 답글 달기가 참 난감하다.
블로그에 왜 글을 쓰는가? 남들이 와서 보라고 쓰는 것이 아닌가?
당신만 글을 쓰는 게 아니다. 당신의 시간만 소중한 게 아니다.
이웃의 블로그를 매일 방문할 시간은 없고, 매일 새로운 글을 쓸 시간만 있다고?
내 글이 그렇게 보기 싫다면, 나와 이웃을 끊고 더 좋은 이웃을 찾는 게 옳다.
난 블로그 이웃과 위아래 구분 없이 평등하게 지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너무 바빠 자신의 블로그도 자주 못 챙기는 분들은 예외다.
내 이웃 중엔 한 달에 한 번도 글을 안 쓰는 분들이 많다.
이와 반대로, 하루에 5개가 넘는 글을 발행하는 다작 블로그는 엄청 부담이 된다.
이런 양반들은 주말, 휴일도 없다. 주 7일제를 고집하며 뭐가 그리도 할 말이 많은지...
글 내용이 짧은 IT 계열 포스트는 그나마 좀 나은데, 별 내용도 없는 글들은 참 지루하다.


TV 프로그램 줄거리, 리뷰 포스트에 대하여

TV 프로그램을 인용해 자신의 생각을 토로하는 포스트는 언제나 환영한다.
그러나, 그냥 줄거리와 스샷만 단순히 나열한 포스트는 앵벌이, 돈벌이라고 생각한다.
난 아이와 저녁 일찍 9시에 자기 위해 드라마를 안 보고 산다.
내 관심 밖의 일인 TV 프로그램을 정 주고 관심을 보이라는 건 억지이고 모순이다.
리뷰 포스트도 예외가 아니다, 파오인, 레뷰걸, 끝말잇기... 너무 봐서 이젠 지겹다.
리뷰라는 게 혼자만 쓰는 게 아니라서, 며칠 동안 여기저기 같은 글을 엄청 보게 된다.
어느 블로그들은 리뷰 포스트로 도배되고 있다. 리뷰를 위한 블로그인 셈이다.
TV 프로그램 줄거리, 리뷰 포스트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절대적인 아닌 가끔인 경우는 상관 없다. 그냥 그런 글을 안 읽고 지나치면 되니까.
자신의 블로그를 매일 방문하는 구독자의 입장을 생각해보라.
블로그를 하나만 만들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왜 굳이 메인 블로그에 그런 글을 적는지...
구독자가 있는 메인 블로그가 아닌, 다른 블로그에서 그런 포스트를 발행하면 좋겠다.
광고로 인한 수익을 버리기 힘들다고? 다른 가족의 명의로 블로그를 운영하면 안 되나?
돈벌이와 구독자를 절대로 연관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




맥 빠지는 댓글 왜 달까?

우동라면을 포스팅하면 어떤 분은 라면이 싫고, 어떤 분은 우동이 싫다고 한다.
떡만두국을 포스팅하면 어떤 분은 떡이 싫고, 어떤 분은 만두가 싫다고 하신다.
포스트에 소주병이 보이면 기독교인들은 모두 눈살 찌푸려야하고,
돼지고기에 새우젓 또는 파리채가 보이면 불교인들은 다 싫어해야 하나?
주관적인 아닌 보편적인 시각으로 글을 보고 댓글을 다는 게 정상적이다.
왜 반대로 댓글을 달면 안 되나? 부정이 아닌 긍정적으로 댓글을 달면 더 좋을텐데...
긍정적인 사고방식은 블로그에도 인생에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이런 내가 꼴보기 싫다고?

서로 입장과 생각이 틀리면 서로가 멀리하는 게 편하고 건강에도 좋다.
어짜피 이웃이라는 게 서로 코드가 맞아야 이웃이 되는 것이니까...
나도 오지랖 넓게 남을 간섭하는 것은 너무 싫다. 그냥 내 생각을 끄적이는 것 뿐이다.
남이야 그러든 말든 절대로 상관 안 한다. 나와 전혀 상관 없으니 잔소리도 필요 없다.
다만, 너무 심한 분들은 조만간 내 RSS 구독 리스트에서 과감히 정리할 예정이다.
이런 내가 꼴보기 싫은 분들도 있겠지만,
이렇게 시원하게 까발리는 날 좋아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대신 가려운 곳을 긁어주니.
오는 사람 안 막고 가는 사람 안 붙잡는 게 인생에도, 블로그에도 원칙 같다.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불탄 2009.12.22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가끔 하수님께서 블로그나, 이웃, 소통에 관한 이야기를 하실 때면 마음 한 구석이 시원하면서 동시에 찔리는 구석도 많습니다.
    참 시원하면서도 얼굴이 화끈하다?
    항상 마음 속으로는 묵직한 부담이면서도 버리지 못하기 때문이겠지요.
    그냥 한구석에 담겨져 있는 욕심을 던지면 될텐데... 말입니다. ^^
    오늘도 멋진 글,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하수 2009.12.22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또한 반성하면서 쓴 글이라 제가 떳떳하지는 않습니다.
      블로거 모두가 같이 고민하자는 차원에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따뜻하게 보내세요~

  3. BlogIcon 풀칠아비 2009.12.22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뜨끔하네요.. 반성합니다.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4. BlogIcon 카타리나^^ 2009.12.22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열심히 쓰고, 열심히 돌아댕기고...
    열심히 댓글달고...뭐 이런게 블로그하는 재미라는

  5. BlogIcon 라오니스 2009.12.22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가려웠던 부분이 해결되는 기분인데요... ㅎㅎ

  6. BlogIcon 수우 2009.12.22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 사아알짝 뜨끔;;; 반성합니다 ㅠㅠ

  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22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하수님의 식견은.. ㅎㅎ
    제가 요즘 자주 못와서 죄송합니다. 여러가지 문제점들에 봉착하게 되는 바람에 자주 뵙지는 못하고 있내요. 주말 포스트는 거의 쉬고 있는 상태이기도 하고..^^;

  8.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2009.12.22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보니 뜨끔하네요^^
    저도 자주 못와서 죄송해요^^

  9. BlogIcon 햄톨대장군 2009.12.22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더 좋은 블로깅을 하겠어용 ^^

  10. BlogIcon 뀨우 2009.12.22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요새 거의 리뷰 블로그가 되어가는 제 블로그는 마구마구 찔리구요...ㅠㅠ
    뭔가 속시원하고 예리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ㅁ;

  11. BlogIcon rinda 2009.12.22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리해고 되지 않고 하수님의 이웃리스트에 계속 남아있기를 기원해봅니다ㅎㅎ
    제 블로그는 어떤가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되네요.
    속 시원한 말씀 잘 들었습니다 ^^

  12. BlogIcon 모과 2009.12.2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됍니다.
    나를 찾지 않는 블로그는 나도 찾지 않게 되지요.
    좀 지난 글이라도 댓글을 달아주면 고맙던데요.^^

  13. BlogIcon 플립사이드 2009.12.22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공감해요. 전 음주는 못하지만. 밤에 끄적이고 나면. 다음날 저조차도 다시보기 낯뜨거운 글이 있거든요. 헌데. 굳이 트집잡거나, 음식이나 아이옷 만들어 올리면. 밑도 끝도 없이 "나도 만들어줘~" 내지는 만드는 것보다 사입는게 더 싸네.. 그런 맥빠지는 이웃들의 댓글. 굳이 로긴까지 하고 손꾸락 아프게 댓글 남기고 가서 소심한 성격에 큰획을 남기고 가더라구요.ㅋ 저도 수다포스팅이라.. 별 내용없는 포스팅이 많은데.. 암턴..저도 이웃관리엔 좀 더 힘을 써야겠어요. ^^

  14. BlogIcon 취비(翠琵) 2009.12.23 0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도 한번 되돌아봐야 할 것 같아요~

  15. BlogIcon 2009.12.23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말정리 좋네요~ ㅋㅋ 블로거님들 다들 정리하시네요 저도 해봐야될것같은 느낌이 ^^

  16. BlogIcon wonside 2009.12.23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도 되고, 찔리기도 하고... 그렇네요..
    최대한 접점에서 네트워크하자는 취지에서 비즈니스블로그를 운영했지만, 쉽지는 않네요~ 블로고스피어에서의 네트워킹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되네요^^
    하수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17.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2.24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후덜덜인데요^^;; 자주 찾아 오지도 않아 눈 밖에 나지 않았나 은근히 걱정이 됩니다~~^^;;

  18. BlogIcon 무량수won 2009.12.25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반대의 이야기도 들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

    아무튼 몇달 전 이웃 정리에 관해 토로하시는 것을 보았었는데, 다시 한번 그들에 대한 불만이 쌓이셨나봅니다.

    모든 이웃의 포스팅을 다 보려하면 매우 힘드실듯 한데, 이웃에 대한 개념을 바꾸어보시는 것은 어떠실련지요?? 사실 내가 방문해서 답방오는 것도 고맙지만 기계적인 방문보다는 마음속의 이야기를 해주는 방문자를 좀더 좋은 이웃으로 생각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19. BlogIcon inkcartridges gov associated 2012.06.0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흥미로운 웹로그 배치를위한 많은 감사합니다! 나는 절대적으로 아이디어를 읽고 경험, 당신은 탁월한 작가 될거야. 나는 내 개인 즐겨찾기를 돕기 위해 등등 changes.Good 일로 예상되며, 그것을 계속 개인적으로 추가 귀하의 사이트에 ..

  20. BlogIcon inkcartridges internet include 2012.06.01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수 콘텐츠! 우리는 지금 방금 전에 telemedicine를 발견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현실에 쓸모가 있겠는데 얼마나 않으며 또한 결과 많은 사람 인치 일반적 관한 튜토리얼은 확고하고 뒤뜰 정원 요법에 관한 콘텐츠 조각을 준비하는. 귀하의 사이트 나를 훨씬하게해야합니다.

  21. BlogIcon inkcartridges net put 2012.06.01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극도로 본 웹 사이트에 즐겁게 생각 해요. 년 이익이 테마. 그것은 꽤 몇 가지 문제를 해명하기 위해 완전히 자신을 지원합니다. 그것은 기회와 함께 그리 대단해은 일반적으로 따라서 빠른 작업 디자인을하고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