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면도로 난폭운전과 산행 해장

하수의 일상 | 2009.05.29 11:26 | Posted by 하수

오늘 아침 딸내미 어린이집에 배웅하려고 손 꼭 잡고 기분 좋게 이면도로를 걸어가고 있었는데,
뒤에서 브레이크 끽~~~ 소리가 나며 빵빵 거린다. 순간 짜증이 나서 뒤를 쳐다보았다.
나이가 3~40대 되어보이는 여자다. 어의가 없어서 한 5초를 인상 쓰며 쳐다보았다.
그 여자는 무안했던지 고개를 숙이고 못 든다. 일단 몇 발자국 더 걸어 주차된 차들 사이로 비켜줬다.
아직 고개를 못 들었는지 그 차가 지나가질 않는다. 쪼다... 결국 우리가 먼저 걸어나갔다.
그렇게 급하면 넓은 도로로 나가던지 해야지, 왜 좁아 터진 골목에서 난폭운전을 하냐고... ㅡ.,ㅡ
필자의 인상이 좀 더럽긴하다. 옛날, 나이트 놀러가면 웨이터가 손님한테가 아닌 형님인사를 하곤했다.
안전하게 도착해 딸내미 어린이집에서 안녕~ 손인사를 하고, 필자만의 30분 코스 약수터 산행 감행...
운동삼아 올라갈 때는 숨이 차도록 되도록 빨리 걸었다. 얼굴에 육수가 흘러줘야 제 맛이 나기 때문이다.
필자의 코스의 정상인, 약수터에 올라 푸르름을 만끽하며 여러가지를 생각했다.
아침에 딸내미가 밥을 너무 오래 천천히 먹어 꾸짖은 게 후회가 된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자식인데...
내년에 초등학교 들어가면 9시까지 등교해야해서 미리 적응훈련을 하려는데, 마음만 앞서는 것 같다.
천천히 내려오니 어제 마신 이 자연스레 해장이 된다. 필자만의 독특한 해장법이다.^^

'하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도 푸르구나, 약수터 산행  (34) 2009.06.05
허름한 저녁 만찬  (62) 2009.06.04
선풍기 설치할 여름, 여름맞이 옷장 정리  (30) 2009.06.01
이면도로 난폭운전과 산행 해장  (26) 2009.05.29
운동은 바로 이 맛  (30) 2009.05.27
분위기 전환 겸 약수터 산행  (28) 2009.05.25
황당한 수도요금  (40) 2009.05.18
어버이날 안부 전화  (20) 2009.05.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건강정보 2009.05.29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이 내년에 초등학생이 되는군요..
    하수님 아침에 일찍 일어나면 도장을 찍어준다거나.
    용돈은 준다거나..이런식으로 하면 효과 있지 않을까요?^^
    도장을 찍어서 몇개가 되면 뭐 해준다..이렇게요..ㅎㅎ

    • BlogIcon 하수 2009.05.29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찍은 일어나는데, 아침에 바쁜데 밥을 40분 넘게 장난치며 먹는 게 문제랍니다.
      밥 먹일 땐 TV도 안 켜는데 말이죠. 감사합니다.^^

  2. BlogIcon 라이너스™ 2009.05.29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동을 통한 해장법^^
    좋은데요^^

  3. BlogIcon Slimer 2009.05.29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핸들을 잡으면 용감해 지시는 분들이 계시죠..ㅎㅎ

  4. BlogIcon 솔이아빠 2009.05.29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천천히 먹어야지 건강하지요. 그럼 더 일찍깨우면 될 듯 한데요. ^^

    • BlogIcon 하수 2009.05.29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40분은 약과지요 1시간 넘길 때도 있어요.^^;;
      아침밥을 좀 가볍게 해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너무 밥밥 강조하는 듯해서요.^^

  5. BlogIcon 티런 2009.05.29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님인사까지 받으실정도는 아닐듯합니다..ㅎㅎ
    따님얼굴을 보면 알거든요^^*

  6. BlogIcon 참 이슬 2009.05.29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두 저랑 같은방법 쓰시네요...
    술많이 먹었을때..배불리 먹은후
    땀 쭉~흘리면 머리아픈것도 속아픈것도 말끔히 없어지더라구요
    조금 어지럽긴 하지만요 ㅎㅎㅎ
    건강에 좋은건지 나쁜건진 몰라도 ..
    아직도 취기가 없어지지 않을때 종종 써먹는 방법입니다.^^

    • BlogIcon 하수 2009.05.29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불면증도 있고 잠귀도 밝아 수면유도용으로 저녁 대신 소주 좀 마십니다.
      술이야 새벽에 다 깨지만, 숙취 해소를 위해 운동 삼아 아침 등산 다니죠.^^

  7. BlogIcon 용짱 2009.05.29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항.. 정말 독특한 해장법이네요. 전 술을 잘 못먹어서 운동이고 뭐고 많이 먹음 걍 뻗어버려용.

    • BlogIcon 하수 2009.05.29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저녁에 소주 걸치고 이 닦고 세수하고 바로 잡니다.^^
      아침에 아이 어린이집 데려다주면서 후딱 다녀오는 등산이죠.^^
      아~ 이제 컴 끄고 청소하고 아이 데리러 나가야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8.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5.29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훈 하신다는 그 산행코스이시군요.ㅋ
    아침 등산 가본지가 어언~ 20년 가까이 되는군요.. 중학교때 이후론 아침에는 시체이니 ㅋ

  9.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5.29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아빠를 둔 따님에게는 언제나 인상 좋은 어버지겠죠...

  10. BlogIcon 쿠쿠양 2009.05.30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좋은아빠신데 한인상 하시다니~ 언발란스네요^^

  11. BlogIcon 취비(翠琵) 2009.05.30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해장에 땀 쫘~악 흘리는 것 보다 더 좋은게 없죠^^

  12. BlogIcon NOFX 2009.05.30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상이 무섭게 생기면 참으로 골치 아픕니다
    본문처럼 형님 취급 받는 일이 다반사에요
    마음 여리고 착한 사람인데 말이에요 :(

    • BlogIcon 하수 2009.05.31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봐 늘 고개를 숙이고 걷는 게 습관이 됐죠.^^
      오늘 운짱해야하는데 팔굽혀펴기라도 하고 해장해야겠습니다.^^

  13. BlogIcon 라라윈 2009.05.31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독특한 해장법이신데요~ ^^;;;
    어지간한 사람은 골골대느라 따라하기 힘든 해장법같아요~~ ^^
    하수님 체력이 무척 좋으신거 같아용~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