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도 푸르구나, 약수터 산행

하수의 일상 | 2009.06.05 13:46 | Posted by 하수


6월 1일에 약수터를 간 뒤 날씨가 안 좋았고, 매일 하려던 운동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대신 약수터 못 가는 날엔, 팔굽혀펴기 50회 몇 세트를 집에서 하기로 다짐해본다.
오늘 아침 딸내미 어린이집까지 배웅하고, 4일만에 약수터 산행을 감행했다.


목 없는 양말에 실내화, 반팔티에 반바지 입고 저런 돌맹이들 밟아가며 지압의 고통을 오늘도 느껴본다.
재수없게 뾰족한 돌맹이 밟는 날은, 말 그대로 죽음이다.
세탁이 편한 실내화 vs 냄새나는 등산화... 필자는 실내화를 선택했다. 세탁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푸르름 아주 그냥 죽여주신다.
약수터 원래의 길은 아니고 옆길로 새는 길이다. 좀 더 가보니 무덤이 있었다. 무덤 가는 길...^^;;


캬~ 여기가 뒷산이 맞나? 싶을 정도의 푸르름. 하늘을 적당히 가려주시는 나무들...
이사 오기 전에 등산로를 꼼꼼히 체크해본 것이 이런 행복을 누릴 수 있다는 게 너무나 다행이다.


그늘을 제공받으며 운동의 기쁨을 누렸고, 동시에 온몸에서 콸콸 쏟아지는 땀으로 노폐물을 씻어내었다.
집에 오자마자 홀라당 벗고 찬물에 샤워하며 수돗물을 벌컥벌컥 마셨다.
육수쟁이, 30분 코스 산행으로 육수를 왜이리 흘리는 건지...원~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검도쉐프 2009.06.05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상쾌하셨겠는데요~
    가끔 하늘을 봐주는 여유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

    • BlogIcon 하수 2009.06.05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야 뭐 특별히 하는 운동이 없어서 돈 안 드는 운동을 하지요.^^
      오랜 시간의 운동은 금방 질릴 것 같아, 30분코스로 다닌답니다.

  2. BlogIcon 민시오™ 2009.06.05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상쾌한 공기 듬뿍 맞고 싶네요^^
    날씨 너무 좋습니다~

  3. BlogIcon 쿠쿠양 2009.06.05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뒷산도 한창 울창해졌어요^^ 겨울산이랑 참 비교되더라구요~
    풀들도 빼곡히 들어차고... 얼마전엔 아카시아 냄새가 참 좋았는데 벌써 안나는게
    아쉬웠어요.

    • BlogIcon 하수 2009.06.05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진짜 뙤약볕이었는데 그늘 없었으면 등산 허벌나게 힘들었을 것 같아요.^^
      예전엔 아카시아 향기 오랫동안 맡았던 거 같은데, 요즘은 짧네요.

  4. BlogIcon 취비(翠琵) 2009.06.05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우 실내화~!! 발 아프실것 같아요 ㅠㅠ

  5. BlogIcon Slimer 2009.06.05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다니는 뒷산은 낙옆이 소복히 쌓여있는 흙산이라 지압 효과는데..ㅎ
    지압효과를 누리고 싶으시다면 공주의 계룡산과 대전의 수통골을 추천합니다.ㅎㅎ
    등산화 신어도 지압된다는 돌산..

    • BlogIcon Slimer 2009.06.05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하긴 그래요.. 언젠가 수통골에 운동화 신고 갔다가 신발 밑창 나가서 버렸던 기억이..ㅜㅜ

    • BlogIcon 하수 2009.06.05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난감하셨겠네요.
      친구녀석도 등산화 불편하다고 운동화만 신고 등산가던데,
      그 녀석한테 거기 가보라고 해야겠어요.^^

    • BlogIcon 하수 2009.06.05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미... 등산화를 신어도 지압효과가 있다니...ㅎㅎㅎ^^
      전 기냥 실내화 신고 뒷산이나 다니렵니다.
      운동에 돈 투자하는 건 좀 그러네요. 제 처지엔 ㅋㅋ^^

  6. BlogIcon 티런 2009.06.05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서 부터 저도 육수가 좀 나긴하더군요.ㅎㅎ

  7. adish 2009.06.05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육수쟁이 입니다. 좀만 걸어도...줄줄. ㅠㅠ

  8.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6.05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말이 참 앙증 맞으시군요..ㅋㅋ
    땀 많으신 분들에겐 참 않좋은 계절이죠..
    그래도 땀흘린 뒤의 찬물 샤워~ 김군의 머리를 맑게 해주는 작은 생활의 팁입니다~^^

    • BlogIcon 하수 2009.06.05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딸내미가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체험학습을 가끔씩 합니다.
      작년에 딸내미가 버스 타고 홈플러스 가서 사와 선물로 준 양말이에요.^^

  9. BlogIcon 2proo 2009.06.05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실내화 일부러 신으셧군요.
    듣고보니 지압효과도 있을거 같아요!!!!
    그게 은근 얇아서 바닥의 느낌이 다 들어올거 같은~ ㅎㅎ

    냉면 육수는 아직 냉장고에 있으시죠? ^^

  10. BlogIcon 엘고 2009.06.05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쾌하게 하루를 시작하셨군요^^
    저도 운동해야되는데 실천해볼께요~~

  11. BlogIcon 악랄가츠 2009.06.06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저두 저런 재질 실내화신고 밤에 술마시러갔다가
    깨진 유리조각 밟고 나뒹글었던 아픈 추억이 생각나네요~~ ㅎㅎ

  12.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6.06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상쾌하군요. 흙을 밟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런 기회가 아니면,,

  13. 라오니스 2009.06.06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보후에 먹는 물한잔이 시원하죠...캬~
    자꾸 걸어야 되는데 게을러져서리...ㅎㅎ
    저도 뒷산 열심히 다녀야겠습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BlogIcon 하수 2009.06.06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 멀리 여행 다닐 형편이 안 돼서, 뒷산만 마구 다니고 있습니다.^^
      님 글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4. BlogIcon 라라윈 2009.06.06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올려다 본 사진이 넘 멋집니다!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이에요.... +_+

    • BlogIcon 하수 2009.06.06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단지 뒷산일뿐인데 나무 높이가 장난이 아니더군요.
      갈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늘 품어주는 자연에게 감사하고 있습니다.^^
      즐겁고 여유로운 주말 되세요~

  15. 종이술사 2009.06.06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철저한 준비끝에 얻은 경치네요 +_+
    햇살하고 나무가 참 싱그럽습니다 !

    • BlogIcon 하수 2009.06.06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준비는 없었고 걍 약수터 가다 하늘 보곤 너무 경치가 좋아 찍은 거랍니다.^^
      자연이 우리에게 너무 좋은 것을 많이 주는데, 우리가 너무 훼손을 많이 하지요.

  16. BlogIcon 행복박스 2009.06.07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내화 신고 가셨다니..
    발 지압이 아주 예술이였겠는데요.
    하수님 아프지 않으셨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