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낮에 나 혼자 있는데 보일러를 켜 놓는가?
난 한겨울에도 아이가 없는 평일엔 집안의 문과 창문을 다 열어놓고 종일 환기를 시킨다.
볕이 잘 들어오지 않는 구조라서 환기는 필수이다. 덕분에 청소를 자주 하게 된다.


어제 낮에 찍은 보일러 조절기 사진이다. 역광으로 찍어서 보기가 안 좋아 필터링 했다.
저 11이라는 숫자가 무슨 온도냐고? 바로 당시의 실내온도를 의미한다.
안방 바깥 창문이 얼어서 안 열린다. 그 창문 까지 열어놨으면 10도 아래였을 것이다.
저 보일러 조절기 바로 옆이 주방 창문이다. 찬바람이 쎙쎙 무섭게 집안으로 들어온다.

장을 보거나 무슨 일을 보러 나갈 때가 아니면 나만 혼자 집에 있게 되는데,
살림 할 때가 아니면 컴퓨터 앞에 양반다리로 앉아 인터넷 신문을 보고 블로깅도 한다.
두터운 외투 걸치고 방석 두 개를 깔고 앉아 작은 담요를 다리에 덮는다.
손 무지 시리다. ㅎㅎㅎ 장갑 끼고 자판 두드릴 수는 없으니 가끔 주머니에 넣고 버틴다.

저녁 5시쯤 집안 청소를 깨끗이 하고, 모든 창문을 닫고, 전기밥통 취사버튼을 누른다.
온수전용 버튼 바로 아래 반복시간인 타이머 버튼을 누르고, 홀아비 냄새 없애려 깨끗이 세수하고 아이 데리러 어린이집으로 출발한다. 이런 추위엔 1시간 타이머가 딱이다.

오늘 아침 저 보일러 조절기를 보니 숫자가 13이다. 보일러를 돌려도 실내온도가 13도...
오늘 아이가 일어나지를 못 한다. 어제 어린이집에서 친구들과 아주 잘 놀았는가보다.^^
오늘은 아이와 집에서 둘이 방콕이다. 이렇게 방콕하는 날은 온종일 보일러를 돌린다.

지은 지 20년 넘은 집이라 외풍도 심하고, 현관문을 열면 바로 앞마당이 나오는 구조다.
보일러 본체가 실내가 아닌 실외에 있어서 효율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현관문, 방문, 창문 왠만한 곳은 모두 문풍지 역할의 스펀지 테이프를 붙혔다.

가스비라는 게 보일러만 해당하는 게 아니고, 가스레인지도 해당된다.
한여름에도 가스비가 어느 정도 나오기 마련이다. 대신 전기세가 많이 나오지만...
오늘처럼 아이와 방콕하는 날이면 가스레인지와 친해지지 않을 수가 없다.
지난 달에 아이와 방콕하는 날이 많았다. 예방주사도 두 번 맞혔고, 날씨가 너무 추워서.
아무리 아끼고 산다고 날뛰어도, 도시가스요금이 8만 원 넘게 나왔다. 무려 83,650원...

한겨울 낮 나 혼자 있는데 보일러를 켜? 그냥 나처럼 버티자.

ㅎㅎㅎ 아이가 이제야 일어났다. 또 다시 가스레인지와 친하게 지내야 할 시간이다.
추운 날씨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즐겁게 보내시길...^^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엑셀통 2010.01.08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부터 내복을 입는데..역시..
    보습효과에 감기도 예방되는것 같구요..보일러는 오래되어 겨울들기전에 주인댁에 말씀드려 교체했는데..영..시원찮네요

  3. BlogIcon 블루버스 2010.01.08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난방비가 비싼 편은 아니거든요.
    작년까지만 해도 2만원 내외였는데 올해 아이가 생기고 나서
    지난달엔 10만원 넘게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너무 덥게 지낸 듯 합니다.^^;;

  4. BlogIcon leedam 2010.01.08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당히 켜놓으시면 돼요 ㅎㅎ

  5. BlogIcon 라오니스 2010.01.08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혼자 있으면.. 보일러를 최대한 낮춥니다..
    대신 전기장판을 돌리죠.. 그게 그건가요? ㅎㅎ

  6.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2010.01.08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히히..
    저도 혼자 있을때는 잘 안켜놓는데... ㅎ
    그래도 이런 날씨에는 감기 걸리기 쉬우니 보일러 적당히 트세요~~ ^^

  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1.08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어느정도 보온을 유지해야 되지 않을까요?
    나중에 다시 공기를 데우려면 힘들더라구요.
    저희는 어린아기가 있어서 인지 올 난방비는 거의 포기...ㅎㅎ

  8. BlogIcon 빨간來福 2010.01.08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가스요금 8만원이면 정말 장난아니에요. 예전에 추운데 살때는 일년내내 난방기름을 한달에 15만원정도씩 냈네요. 여름에도 겨울에도..... 그래도 너무 춥게는 지내지 마시길.....

  9.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1.08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요. 혼자 있으면 아무래도 가스비를 생각해야 하니 ㅜㅜ

  10. BlogIcon SAGESSE 2010.01.08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춥게 사는 게 건강에 좋다고 합니다.
    밤에 잘때도 성인이라면 약간 쌀쌀한 느낌이 들 정도로 자는 게 건강에 좋다고 합니다. 아~주말이 왔네요! 예쁜 따님과 즐겁게 보내세요!

  11.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10.01.09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도 외풍이 심해서 추운데 돈 때문에 낮에 혼자 있을때는
    옷을 많이 껴입고 따뜻한 차를 자주 마십니다.^^

  12. BlogIcon 시림 (詩琳) 2010.01.09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빛...
    태어나
    길 걸었으며
    그 곳에
    내 희망
    나에 꿈 이루었지

    행복은 곁에 있어요
    사랑으로...
    기다림에

  13. BlogIcon 불탄 2010.01.09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3월에 이사를 계획하고 계시나봐요.
    마음 같아서는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집을 꼭 장만하실 수 있으시길 바래요. 그런 집이 흔하지는 않겠지요?

  14. BlogIcon 2010.01.09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혼자있으면 뭔가 보일러키기 아깝드라구요? ㅋㅋㅋ

  15. BlogIcon 뀨우 2010.01.09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혼자 있으면 보일러 꺼 둡니다 ㅠㅠㅠ
    아까 보니 14도던데 ;ㅁ; 흑흑

  16. BlogIcon 지구벌레 2010.01.11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내복이 효자라는...

  17. BlogIcon survival bags inc 2012.11.12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일하는이 사업을 실행하는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아주 좋은 제품이 있습니다.

  18. BlogIcon invisible fence reviews dogs 2012.11.22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첫번째 그림에서 좌측상단 2번째는...어쌔신 크리드 캐릭인것 같은데 ㅎㅎ
    이쁜 아이콘들이 많군용~

  19. BlogIcon innotek invisible fence installation 2012.11.26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예,여행도 아닌 정치,시사 블로거로 밥을 먹고 산다는 것이 한국에서는 너무 힘들기 때문입니다.

  20. BlogIcon in tem 2013.01.07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귀하의 사이트 내 요구에 완벽한 장소입니다 발견했다. 그것은 멋지고 유용한 게시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들의 대부분을 읽고 그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당신은 좋은 일을. 정말 좋은 웹 사이트를 만드는 주셔서 감사합니다

  21. BlogIcon mre rations australia 2013.01.14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원하는 족발은 비싼 족발이 아니라, 마트에서 4천 원에 파는 미니족발이다.
    딸내미 이젠 다 컸다 벌써 족발맛을 안다 ☜ 아이의 얼굴이 궁금하시면 클릭.^^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