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두 개는 양이 많고 하나로 아이와 나누어 먹기 위해 2인분으로 가끔 부풀린다.
2009/12/16 - 짜장라면 하나로 짜장면 2인분 만들기
2009/12/09 - 라면이나 우동 하나로 웰빙 2인분을

라면 하나로 웰빙 2인분을, 어묵 연두부 만두 떡라면



떡국 떡 한 움큼을 낱개로 분리해 냄비에 넣고, 스프는 싱겁게 반 정도만 넣는다.
국물의 깊은 맛을 위해 어묵 한 장 잘게 썰어 넣었다. 어묵을 넣으면 국물 맛이 끝내준다.
라면을 반으로 갈라 넣고 물은 세 컵 반, 냉동만두 세 개를 올리고 한소끔 팔팔 끓인다.
물이 끓을 때쯤 부드러운 연두부를 작은 스푼으로 잘게 퍼서 냄비에 담는다.
라면이 몸에 안 좋다고 멀리하는 분들이 계신데, 스프는 조금, 물은 많이 넣으면 괜찮다.


휘휘 젓다가 이렇게 어묵과 떡이 위로 둥둥 떠오르면 거의 다 완성된 것이다.
취향에 따라 소금이나 간장, 김치 등으로 간을 맞추면 되겠다.
음식이 팔팔 끓는 것 폰카로 사진 찍기가 무지 힘들지만, 자주 찍으니 실력이 는다.^^
2009/06/19 - 휴대전화 카메라 촬영 노하우 다섯 가지


짜짠... 라면 하나로 웰빙 2인분을, 어묵 연두부 만두 떡라면 완성...^^
만두를 먹기 좋게 갈라서 그릇에 담아야 국물에 만두 맛이 밴다.
라면은 찬밥을 말아야 제격이지만, 밥이 없을 땐 이런 식으로 요리해도 아주 그만이다.
오늘 아점이었는데 지금 보니 아이가 다 좋아하는 재료네. 면, 어묵, 연두부, 만두, 떡...


<추신>
어제 저녁에 옆집 보일러가 고장이 났다.
온수 라인에 연결되는 수돗물이 흐르지 못 하도록 잠가야 하는가본데, 그 집만이 아닌 집 전체 세대가 다 잠기는 경우다. 오래된 집이라 집집마다 밸브가 따로 없다.
어제 저녁에 아이가 찬물로 세수했다. 나도 밤에 찬물로 설겆이 했다.
오늘 아침도 온수가 안 나와서 아이를 못 씻겼다. 결국 오늘 아이는 집에서 방콕이다.
그 집 사람, 집주인 모두 나에게 말 한 마디 없이 그냥 잠가만 놓고 보일러 고칠 생각을 안 한다. 누구의 잘못인가를 따지며 보일러 수리비를 두 집이 서로 미루는 모양이다.
몰상식한 사람들 참... 왜 저러는건가?
이치에 맞게 행동하면 될 것을 남까지 피해를 주고 뭐 하는 짓들인지 원...
다세대주택에서 사는 게 이럴 때가 안 좋다. 예전에도 비슷한 황당한 일이 있었는데...
2009/05/18 - 황당한 수도요금

3월말에 이사 예정인데, 더 좋은 집주인과 이웃을 만났으면 좋겠다.
넋두리 그만하고 고무장갑 끼고 찬물로 설겆이하러 가야겠다.
그런데, 이 포스트 요리 포스트인가? 일상 포스트인가? ㅎㅎㅎ 짬뽕 포스트? ^^
그나저나 오늘은 또 뭐하며 아이와 방콕하나... 아... 사는 게 힘들다. ㅎㅎㅎ^^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LiveREX 2010.01.14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두부 넣어먹으면 맛있나요? 다음에 한번 시도해봐야겠네요 ^^

  3. BlogIcon bluepeachice 2010.01.14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인스턴트라면은 정말 맛있어요....게다가 떡국떡과 만두까지...캼....너무 맛있겠어요...

  4. BlogIcon 라이너스™ 2010.01.14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군침이 절로... 연두부라니 완전건강 라면인데요? ^^

  5. BlogIcon 유 레 카 2010.01.14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이건 저도 주말이면 딸램이랑 단둘이있을때 자주 해먹는..

    라면하나에 만두와 가래떡 넣고 ...^^초공감입니다 ^^

  6. BlogIcon 하늘엔별 2010.01.14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종의 잡탕라면이네요.
    예전에 인하대 근처에 라면 잘 하는 집이 있었는데, 거기 라면 이름 중에 잡탕라면이라고 있었죠.
    어청나게 많은 것들이 들어가서 학생들이 그렇게 부르면서 그 이름으로 굳어졌다고 하더군요. ^^

  7.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1.14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 블로그에 들어오면 자꾸소주 생각이 나네요 ㅋㅋㅋ

    모든게 다 소주 안주입니다.

    오늘 저희집은 수도가 얼어서 아침부터 개고생했네요 ㅠㅠ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SAGESSE 2010.01.14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튼 요즘 같은 추위엔 뜨근하고 국물 있는 간단한 요리가 쵝오인 거 같아요~
    만두에 쫄깃한 떡에 쵝오의 만찬입니다!!!

  9. dhk 2010.01.14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겠어요 ㅠㅠ

  10. 하수 2010.01.14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군침이 돕니다 ^^

  11. 2010.01.14 2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유리왕자 2010.01.15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을 무조건 멀리만 해서 아이들의 불만이 컸었는데, 님의 글에 라면이 그만, 친해지고 다정스러워졌어요, 감사해요.
    보일러문제로, 또 추위, 집주인문제로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속에서 과거의 저의 모습을 간접적으로 느껴보았습니다. 모두다 살아가는 모습처럼 보입니다.
    한폭의 수채화처럼 보이기도...아름다운 이야기로...님에게는 고통일지도 모르지만, 지난 세월을 바라보는 저에게는, 그러한 시절들도 아릅답고 행복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건강하세요.

  13. BlogIcon 트레브 2010.01.15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저도 따라서 한 번 만들어 봐야 겠어요

  14. 감싱이나라 2010.01.15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웰빙..좋죠..근데 사진을 찍어 올리실라믄 파도 좀 쏭쏭 썰어 넣으시고 해서 보기두 좋고 먹기두 좋으면 얼메나 좋았을까요..사진상으로는 먹고 싶은 맘이 항개두 안생기는데....

  15. 시골아이 2010.01.15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물이 끓은후에 라면을 넣고 한번 더 끓이는데,,,물이 끓기전에 라면을 넣고 끓이나여??? 차이는 어떤가여??

  16. BlogIcon Khana 2010.01.15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에 연두부를 넣다니...최고인데요?! 전 라면 안 먹는 사람인데도 맛있어보여요~

  17. BlogIcon 뽀글 2010.01.15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은 라면을 끓여도 퓨전이군요^^단백하니 맛나겠어요^^;; 저도 라면에 한번 넣어봐야겠어요^^;; 3월에 이사가세요?? 좋겠어요^^;; 이사갈때만 되면 왜이리 기대가 되는지^^;; 저는 12월에 이사했어요^^

  18. BlogIcon 부지깽이 2010.01.15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면요리를 참 좋아시는 듯 합니다.
    저도 그렇거든요. ^^
    보기만 해도 배가 든든한 재료들만 들어 갔습니다.

  19. BlogIcon 뀨우 2010.01.15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하네요 라면에 연두부라....!

  20. BlogIcon 디나미데 2010.01.17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두부는 너무 무르고, 그냥 두부는 좀 안 어울리는거 같고, 연두부가 넣기에 딱 좋아보입니다.

  21. BlogIcon in tem 2013.01.07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귀하의 사이트 내 요구에 완벽한 장소입니다 발견했다. 그것은 멋지고 유용한 게시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들의 대부분을 읽고 그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당신은 좋은 일을. 정말 좋은 웹 사이트를 만드는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