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엔 엄마가 생선 뼈를 다 발라서 주시니 생선을 엄청 좋아했다. 튀긴 갈치는 정말 일품이다.
커가면서 점점 생선을 멀리하게 되었다. 단지 뼈 발라 먹기가 귀찮다는 이유로...
나보다 더 한 사람도 많다. 치킨도 뼈 발라 먹기 귀찮다고 뼈 없는 순살치킨만 먹는 사람도 많다.

아이를 키우니 생선을 안 먹일 수도 없고, 고민하다가 언제부턴가 통조림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고등어와 꽁치 통조림을 자주 먹게 되었는데, 요즘 꽁치가 풍작인지 특판을 자주 한다.
특판 때 1,400원대로 판매하는 꽁치통조림을 자주 구입하게 되는데 요리를 가끔하게 만든다.
난 늘 주장한다. 찬밥은 볶음밥으로, 따뜻한 밥은 덮밥으로...^^
2009/10/01 - 꽁치 통조림을 이용한 꽁치 김치볶음밥
2009/05/10 - 꽁치 김치찌개

꽁치 통조림을 이용한 꽁치 김치볶음 덮밥



후라이팬에 잘 익은 매운 배추김치와 김치국물을 넣고


조금 덜 매운 배추김치도 넣고


꽁치 통조림(400g)의 반 정도를 통조림 속 기름(식용유 절대 넣지 않는다)과 같이 넣고


꽁치를 잘게 으깨면서 볶다가 김치가 적당히 익으면


물 반 컵과 미리 불려 놓은 당면을 넣고 끓이며 국물을 졸인다.
맛을 보니 좀 쌉쌀하다. 우리집엔 설탕이 없다. 대신 흑초나 홍초를 먹는데 요놈을 적당히 넣었다.


아이에게 줄 지은 따뜻한 밥을 푸고 꽁치 김치볶음을 후라이팬 통째로 놓고


볶음을 밥 위에 올리고 당면을 중앙에 위치시켜 당면부터 먹게 했다.
면을 다 먹으면 잘 섞어 준다. 워낙 김치볶음을 좋아하는 녀석이라 만족한 표정을 지어줬다.

비쥬얼 어쩌구 따지는 분들 가끔 있는데, 생선찌개 먹는 자신을 상기하면 다 비슷한 느낌이 들 것이다.
오지랖 진짜 넓은 양반들 왜 이리도 많은지... 소주병이 보이면 눈쌀을 찌푸리며 잔소리 댓글 달고...
밥 비벼 놓은 것을 개밥 같다느니... 비쥬얼이 엉망이라느니...
요리법이 이상하다느니... 양념을 더 추가하라느니... 맛이 없을 것 같다느니...
실제로 베테랑 주부들은 별다른 반응이 없는데, 요리도 자주 안 하는 양반들이 꼭 잔소리를 한다.
잘 알지도 못 하는 남에게 신경 쓸 오지랖 대신에 자신에게 더 신경을 써주시면 감사하겠다.
가끔 이상한 댓글 때문에 글을 쓸 의욕이 없어진다. 이상한 댓글은 답글 달기도 힘들고 어렵다.

신종플루 때문에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이 휴원이라 연휴 6일 동안 중 이제 겨우 이틀을 보냈다.
어젠 아이가 너무 답답해 하는 것 같아 동네 놀이터 두 군데를 다녀 왔다.
아... 오늘은 아이와 또 뭐하며 지낼꼬...


아래 손가락을 눌러주시면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2009.10.29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생선의 가시를 잘 못발라내어서 잘 안먹는데...
    뼈가 얇은 꽁치도 뼈가 전혀 없는 부분만 골라서 먹습니다.
    아... 이러면 안되는데 ㅠㅠ
    이번 기회에 꽁치로 훈련해 볼까요? ^^;;

  3. BlogIcon 호련 2009.10.29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튀긴 갈치 무지 좋아해요 ㅋㅋ

    꽁치 통조림은 한번도 안 사먹어 봤어요 'ㅂ')ㅋ 어째서인지 집에서 먹진 않았네요?? 참치는 자주 먹는데 ㅎㅎ 한번 도전해봐야겠군요 +_+

  4. BlogIcon 홍E 2009.10.29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조카가 열이나서 급하게 집으로 왔더군요. 신종플루는 아닌것 같고, 워낙에 잔병이 많은 아이라서...이제 열만나고 기침만 하면 바로 학교에서 집으로 보낸다고 하는군요 ;;
    다 낳을때까지 학교에 오지 말라고 했다는데 ;;

  5. BlogIcon 카타리나^^ 2009.10.29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릴때 엄마가 생선 가시를 안 발라줘서
    목에 걸린적도 ㅋㅋㅋ

  6. BlogIcon gemlove 2009.10.29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먹음직스럽네요 ㅎㅎ 꽁치 완전 밥도둑인데 ㅇㄷㄷㄷ

  7. BlogIcon 파아란기쁨 2009.10.29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꽁치 통조림이네요...^^
    저두 이거 하나만 있으면 밥한공기 뚝딱인데...ㅋ

  8. BlogIcon 2proo 2009.10.29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 ㅏ.. 진짜 밥 비벼 먹으면 딱이겠어요.
    근데 꽁치 뼈는 어떻게 해요? 통조림이라해도 있을텐데.. ㅠㅠ
    글고보니 저녁시간이네요; 으앜 배고파 ㅠㅠ

  9. BlogIcon 큰도화지 2009.10.29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오면 진짜 배가...ㅠㅠ 그나저나 뼈바르기 싫다는 이유로 생선이나 치킨을 못 먹다는건 뭐지요? ㅎㅎ 여기는 생선이 귀해서 먹고 싶어도 못 먹는답니다. ^^

  10. BlogIcon leedam 2009.10.29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꽁치와 김치는 찰떡 궁합입니다. 군생활때 무척 많이 먹었어요 ㅎㅎ 쇠주생각이난다는 ㅎㅎ

  11. BlogIcon Zorro 2009.10.30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맛있겠는걸요^^! 잘보고 갑니다~

  12. BlogIcon x하루살이x 2009.10.30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아직도 꽁치의 뼈가 참...먹기가 힘드네요....ㅡㅜ

  13. BlogIcon 햄톨대장군 2009.10.30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꽁치통조림으로도 볶음밥~을 생각지도 못했는데 오홋~신선한데요!!

  14. BlogIcon 불탄 2009.10.30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비릴 것도 같은데 김치가 많이 커버해주나 봐요.
    신기하네요.
    아주 잘 보았습니다.
    항상 하수님 방에 들어오면 맛있는 냄새가 진동을 하네요.
    저녁식사도 맛있게 하세요.

  15. BlogIcon mami5 2009.10.30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도 가끔 꽁치통조림으로 김치찌개 해먹는답니다..
    아주 맛나죠..
    하여간 하수님 솜씨 짱입니다..^^

  16. BlogIcon bluejerry 2009.10.31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배고파여!!!
    저녁 완전 만땅으로 먹어서 소화도 안돼 야식도 안먹었는데
    꽁치보는 순간 배가 고파서 미칠것 같아여... ㅠㅠ 어째여!!! 으앙

  17. BlogIcon beat™ 2009.10.31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선은 구이가아닌담에야 비주얼이 이쁠리가없는데 말이죠... 프로요리사두 아니구요 ㅎㅎ

  18. BlogIcon 줌마띠~! 2009.11.01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이 잇어서 올리셨겟지만...사진은 멍이 밥 같아요~ ㅡ,.ㅡ

  19. BlogIcon 지구벌레 2009.11.02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참 좋아합니다..꽁치랑 김치..참 대단한 궁합이죠..

  20. BlogIcon shinlucky 2009.11.02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된장찌게에 호박이랑 꽁치를 넣고 끓인분의 요리를 먹어봤는데,
    그 맛이 명품이더군요 ㅎ! 시도해보셔요~ 맛난답니다.

  21. 나그네 2011.04.26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신기해요!!! 방금 이거해먹고와서 나처럼음식해드시는분도있나~ 싶어서 검색해봤는데 ㅎㅎㅎㅎ 나오셨음요 !! ㅋㅋ 당첨! 이거 진짜맛있어요 따듯한 밥이랑비벼서~ 냠냠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