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육수 쫄면

하수의 퓨전 요리 | 2009.06.03 11:13 | Posted by 하수


지난 일요일 본가 다녀오는 길에 특판하는 마트에 들러 아래와 같은 식품의 장을 보았다.
롱스레이디듀오(1+1) : 3,900 원
마일드참치(250g) : 1,490 원 ☜ 사는 김에 2개 샀다.
쫄면(600g) : 990 원
어묵(400g) : 1,200 원 ☜ 특판가가 아니다. 젠장... 특판하면 990원에 사는데...ㅜㅜ;;
토마토(1kg) : 1,500 원
순두부(400g) : 350 원 ☜ 이 넘도 특판가가 아님.
거듭 강조하는 바, 면 삶을 땐 후라이팬이 이다. 쫄면 600g의 2/5 정도 분량이고 가격은 400원 정도.
오늘 아침 필자와 같은 경우, 성인1人+어린이1人일 때의 기준이다.
다 삶은 면은 흐르는 수돗물에 박박 주물러 미끄러운 기운을 제거하고 체에 걸러 물기도 제거한다.
필자는 과일을 별로 선호하지 않는다. 그 영향 때문인지 딸내미 또한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100g당 150원이라는 특판가가 필자를 감동시켜 사게된 제철과일 토마토... 쫄면에 적용시켜본다.
토마토 6개가 1,500원이니 한 개는 250원 꼴이다. 허벌나게 싸게 잘 산 것 같다.^^
맨 위는 고추장이고 맨 아래는 먹다 남긴 냉면 육수다. 얼마 전에 물냉면 20인분을 주문하여 보관 중인데, 성인 기준으로 포장 된 것이라 아이와 둘이 먹기엔 재료가 남게 되므로 미리 밀폐용기에 보관했다.
조금 밋밋한 것 같아 깨소금을 뿌렸더니 향긋한 맛도 전해진다. 고추장을 잘 풀어주는 게 포인트다.
비가 와 날씨가 쌀쌀하여 얼음을 안 넣었더니, 진한 냉면육수가 쫄면에 달라붙어 맛이 기가막히다.

'하수의 퓨전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묵 치즈 김치볶음 덮밥  (62) 2009.06.12
복분자 대추야자 팥빙수  (48) 2009.06.11
토마토 추어탕 어묵 국수  (26) 2009.06.05
토마토 육수 쫄면  (40) 2009.06.03
참치 김치볶음밥  (52) 2009.05.27
소풍 도시락 : 카레 햄 유부초밥  (39) 2009.05.20
카레 비빔국수  (31) 2009.05.15
카레 두부부침  (27) 2009.05.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limer 2009.06.03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저녁에 먹은 쫄면이 또 댕기네요... 입맛 없을 때는 쫄면이 최고 같다는..ㅎㅎ

  2. BlogIcon 티런 2009.06.03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정보듣고 후라이팬에 면을 처리하고 있습니다.ㅎㅎ
    아..땡김니다.ㅋ

  3. BlogIcon 민시오™ 2009.06.03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쫄면이 비빔이 아닌 육수쫄면도 가능하군요~
    토마토 육수쫄면이라 건강에도 만점일듯 싶은데요^^

  4. BlogIcon 라이너스™ 2009.06.03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여름음식이 떙기는데.ㅎㅎㅎ
    눈으로 먹고갑니다^^

  5. 감정정리 2009.06.03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시간이라서 ^^먹음직스럽게 보이네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6. 핑구야 날자 2009.06.03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또 좋아하는게 쫄깃쫄깃한 쫄면 아닙니까?

  7. BlogIcon 쿠쿠양 2009.06.03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판가가 하수님을 감동시키셨군요..ㅎㅎㅎ

  8. BlogIcon 영웅전쟁 2009.06.03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림의떡 ㅎㅎㅎㅎ
    당뇨환자에게는 괴로움 그 자체이군요 ㅎㅎㅎ

    날씨답지 않게 멋진 오늘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하수 2009.06.03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슬슬 개는데 쌀쌀하군요. 즐거운 오후 되세요~
      아참. 맨 처음 나오는 포스트만 보고 가시는 것 같아 말씀드리는 건데,
      놓치고 못 보신 포스트도 많답니다.^^

  9. BlogIcon 상오기™ 2009.06.03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마토가 생각보다 싸네요?
    아직은 좀 비쌀거라 생각했는데...
    토마토 사다놓으면 바로 다 먹어서 남는게 없어요 ㅋㅋ

  10. BlogIcon 김치군 2009.06.0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진짜 갑자기 땡기는데요..

    냉면이라도 먹어야겠어요..ㅠㅠ

  11. 따스아리 2009.06.03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학창 시절 이후에는 쫄면 잘 먹을 기회가 없었는데 사진 보니 마구 땡기네요 ^^

  12. BlogIcon 건강정보 2009.06.03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면도 쫄깃해보이고..
    토마토가....이거...예술인데요^^
    하수님 요리는 남들이 생각지도 못한것이여서 매번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마구마구든답니다^^

    • BlogIcon 하수 2009.06.09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제가 요리를 잘 못해서 그렇지 퓨전에는 좀 강하잖아요.^^
      정식 요리는 이미 포기했고, 퓨전만 마고 파고들랍니다.^^

  13. BlogIcon 용짱 2009.06.03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정말 점점 미쳐가나봐요. 후라이펜을 보는 순간 저기다 볶으면 어떨까..;;;;;
    에전엔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글올리고 부턴 더 심해졌다는..;;;

    • BlogIcon 하수 2009.06.03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스파게티나 파스타를 연상하셨으니 그러셨겠죠.^^
      저도 처음엔 토마토 볶아서 소스로 만들까도 생각했답니다.

  14. BlogIcon 이나시엔 2009.06.03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쫄면은 양념에 비벼서 먹었는데 육수로 먹을 수도 있네요. 어떤 맛인지 궁금하네요~^^

  15. BlogIcon leedam 2009.06.03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고~~~땡기고갑니다 ㅎㅎ

  16. BlogIcon 취비(翠琵) 2009.06.03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쫄면 좋죠^^ 육수 살짝 얼려서 사가사가한 느낌이 날 때 먹으면 정말 좋겠네요~

  1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6.03 2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마토와 고추장의 만남! 맛이 정말 궁금해 지는군요... ㅎㅎ
    웬지 달콤 쌉사름한 맛이 날것 같은데 말이죠 :)

  18. BlogIcon 젤리포 2009.06.04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면종류에 빠져서 열심히 먹는 중인데 먹고 싶어지네요.
    밤이라서 더 괴롭..ㅠㅠ

    • BlogIcon 하수 2009.06.04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전 딸내미때문에 밤에 일찍 자는 편이라...^^
      면 엄청 좋아하는 집안이라, 이것 저것 퓨전 마구 들이댑니다.^^

  19. BlogIcon 2proo 2009.06.04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점심은 쫄면으로... 아니 비빔냉면도 좋겠다....
    해먹지는 못하므로 아무래도 사먹어야겠군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