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난 지긋지긋하게 이웃 복 없는 놈이다.
사람들이 늘 꾸준하고 한결같으면 좋으련만 실제론 그렇지를 못 하다.

물론 매일 소통이 원활하게 되는 분들도 많지만 그런 분들은 내 이웃 중에 1/3도 안 된다.
이젠 블로그 이웃 정리를 크게는 안 하려고 다짐을 했었는데, 사람들이 변질되어지니 나도 어쩔 수가 없다. 어차피 새로운 이웃을 만나려면 소원해진 사람들과는 이별해야 한다.
2009/12/31 - 가십거리 vs 일상사, 이웃 정리의 기준
2009/10/05 - 블로그 이웃 기준 정하기 참 어렵다
2009/09/12 - 초심으로 돌아가렵니다. RSS 다 삭제했어요.
2009/08/27 - 정리해고는 블로그 이웃도 포함된다
2009/07/08 - 블로그 이웃 정리의 딜레마





아무리 바빠도 글 쓸 시간만 생기고 어째서 이웃 방문할 시간은 없나?

ㅎㅎㅎ 참 말이 안 나오는 상황이다. 바쁘다며 매일 하루 한 개 이상의 글은 꼭 발행한다.
트위터에 가보면 그렇게 바쁘다는 양반들이 수다는 엄청 떨고 다닌다.
이런 글을 쓰면 이상하게 오해하는 분들이 계셔서 서두에 밝힌다.
너무 바빠 지신의 블로그에도 글을 자주 못 올리는 분들을 뭐라고 지적하는 게 아니다.
아주 가끔이라도 소통은 소통이다.
가끔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릴 때만이라도 이웃과 소통하며 지내는 것은 아주 좋다.
물론 글을 안 올릴 때에도 매일 소통이 된다면 더더욱 좋겠지만 형편이 안 되면 어쩔 수가 없다. 얼굴도 생판 모르는 남이 대신 살아주는 인생이 아니니까...

뭐가 그리 바빠 이웃의 블로그에 그렇게 가끔 오는 건가?
매일 수 개의 글을 발행할 시간만 있고 이웃을 방문할 시간은 도저히 안 생기는가?
처음엔 매일 오다가 일주일에 한두 번 오던 양반들이 이젠 일주일에 한 번...
블로그의 본질은 소통과 평등이 기반이라고 생각한다.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니 한 번 변질된 사람은 다시 기회를 줘도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았다. 어차피 불필요한 기회는 그냥 버리고 새로운 이웃과의 인연을 찾는 게 더 이롭다.
일반적인 삭제의 개념 'delete' 키가 아닌 'shift'+'delete' 키들을 눌러 휴지통에 보관하지 않고 영구히 삭제하는 게 건강에 더 좋을 것 같다.
스쳐도 인연이라고? 그런 인연은 스치듯이 기억 저 편으로 버리면 되겠다.


직딩이 뭐가 그렇게 한가한가? 회사 안 짤리는 비법이 있나?

이웃 블로거 대부분이 직딩이다. 직장에서 밥벌이를 해야 먹고 살 수 있는 사람들이다.
집에 오면 가족과의 오붓한 시간도 보내야 한다. 혼자 사는 분들이야 예외겠지만...
하루에도 몇 개씩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분들 회사 안 짤리는 비법이 있는지,
어떻게 그리 시간을 많이 낼 수가 있는가? 그냥 시간만 때워도 월급이 나오나?
아무리 시간이 많아도 일부러 일거리를 찾아야 회사에 도움이 된다.
당연하지 않은가? 당신이 오너의 입장에서 생각해봐라. 밥값은 해야 도리다.

집에 있는 시간도 마찬가지다. 가족과 즐겁게 어울려야하는 시간에 뭔 블질을...
마지막에 인생 남는 건 가족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종일 블로그에 얽매이는 것도 안습이다. 블로깅에 시간을 줄이고 시간을 아끼자.
매일 한두 개도 아닌 몇 개씩의 포스트를 발행하는 블로거는 이웃 삼기가 싫다.


펌글, 리뷰글 아... 지겨워도 식상하게 지겹다

개인 용도인 스크랩으로 퍼온 글이라면 아무 상관이 없겠지만, 공개로 발행하는 글인데 쓸데없이 뭐하러 퍼와서 그것도 다음뷰 추천버튼까지 달고...
광고 단가를 올릴 욕심이 그렇게 큰가?
연아, 축구, 올림픽 등 기사거리 하나 퍼와서 뭐 어떻게 하자는 건지... 진짜 식상하다.
아무 느낌의 글도 없이 동영상 하나 링크해서 뭐 어쩌자는 건지... 뭐 어쩌라고?

리뷰글이라면 여러 가지가 있다.
개인적으로 영화나 책을 보고 쓴 감상문도 있을 것이지만 이것은 아주 좋다.
내가 여기서 지적하는 것은 공짜를 바라고 쓰는 제품 리뷰다.
이웃인 구독자를 이용해 공짜로 어느 제품들을 받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양반들 보면 진짜 꼴도 보기 싫다. 같은 제품의 리뷰글이 여기저기 똑같이 보이는 것 이게 정녕 블로그인가?
정 이런 리뷰를 쓰려면 서브 블로그를 이용해라. 메인 블로그의 구독자를 우롱하지 마라.


다음뷰 추천에 대하여...

난 늘 강조한다. 추천과 댓글은 필수가 아니라 옵션이라고...
내가 얘기하고자 하는 것은 다음뷰에 로그인 하지 않고 비로그인 상태로 추천하는 것.
분명 추천 수는 많은데 추천한 사람 리스트를 대충 세어보면 차이가 심하다.
당연히 비로그인 상태로 추천을 했다는 증거다.
물론 이웃이 아닌 분들이 어느 유입을 통해 그냥 추천버튼을 누를 수도 있겠지만,
그럴 확률은 거의 희박하다. 이웃의 블로그를 방문하기 전에 꼭 로그인을 하자.

명색이 내 이웃이라면서 추천을 절대 안 하는 분들도 많다.
다음뷰 버튼을 달지 않는 블로거라면 뭐 꼭 추천을 안 해도 그만이겠지만,
자신의 블로그에 추천 버튼을 달고 추천까지 받았다면 어지간한 글은 추천 좀 제대로 하자. 내 글이 그렇게 별로라서 남에게 보여지기 싫은 정도라면 굳이 추천을 안 해도 좋다.
다만, 난 내 이웃에게 만큼은 따뜻한 격려와 인정을 받고 싶다.
블로그를 통해 비춰지는 내 삶이 그렇게 별 볼일이 없는가?

난 베스트 등극에 작은 욕심도 없다. 어짜피 뜨네기들 잠시 들르는 것 뿐이라서...
베스트에 오르는 법은 아주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난 시간이 부족하다.
시간이 부족하여 이웃을 많이 못 만들고 있다. 이웃만 많다면 뭐 베스트는 매일이라는...^^
지금도 아이에게 점심을 차려주고 잠시 짬을 내어 이 글을 쓰고 있다.
이 글을 발행하고는 또 아이와 놀아줘야한다. 딸랑 둘이 사는 형편이라 어쩔 수가 없다.


레뷰(RevU) 사이트를 통해 방문하는 분들에게 한 마디

RSS 등을 통해 방문하면 글 발행 후 보통 1~2시간 안에는 새로운 글을 볼 수 있다.
레뷰를 통해서 오시는 분들을 보면 글 발행 후 꼭 하루나 이틀 후에 방문을 하시는데,
만약 레뷰만이 아닌 평범한 이웃으로 지내실 분들은 RSS 등을 이용하시길 부탁드린다.
난 이웃 블로그 방문과 레뷰 추천은 별개로 따로 하고 있다.
어제 쓴 글의 댓글을 보며 답글 다는 것도 시간이 모잘라 버거운 형편인데 며칠 전 발행한 글의 댓글을 보면 좀 김이 빠진 맥주나 탄산음료의 느낌이랄까...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불탄 2010.03.16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식사는 하셨는지요?
    따님과 좋은 저녁시간 만드시고,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3. 가람양 2010.03.16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하수님 들은 레뷰를 통해서만 아는데..
    마지막글을 읽으면서.. 고민이 좀 생기게 되네요..

  4. BlogIcon 머 걍 2010.03.16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뷰 베스트는 종잡을수가 없어서...

    아침에 발행하시는 이웃분들은 아침에 뵙고,
    아침에 못 뵌 분들은 저녁에 늦게라도 뵙고.....그럴려고 하는데 맘처럼 잘 안될때가 많죠^^

  5. BlogIcon 큐빅스 2010.03.16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으신 지적입니다.
    블로그 시작하고 하루에 하나씩 글 발행하려고 하는데 직장인이라 보통 힘든거 아닙니다.
    물론 다른 직장보다 시간 여유는 많은것은 사실이나 쉽지않네요.
    이틀이나 삼일에 하나정도 해야지 약간은 제대로 된 포스팅이 가능하죠.
    다른글 퍼오거나 약간 고쳐서 포스팅하면 1시간에도 여러개 가능할듯..
    다음뷰는 다음뷰 통해서 안와도 추천해 주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어쩔때는 다음뷰 통해서 들어온 클릭보다 추천수가 휠씬 많을때도 있구요..
    다음이나 네이버 같은 메인에 노출되면 들어오신 분들이 부쩍늘어나면서 추천도
    이곳저곳 많이 해주시드라구요.
    제 아이디로 한번 추천하면 더 이상 추천은 안되던데..
    다 조작으로 보신다면 어쩔수 없지만요^^

  6. BlogIcon Lami 2010.03.17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부분의 '지난 글의 답글' 부분을 보니 죄송스럽네요. ㅠㅠ
    음.. 뭐랄까, 이름은 레뷰에 들어갈 때마다 보이고, 가끔 들어와 눈팅을 하긴 하지만, 가볍게 덧글을 달기는 부끄럽기도 하고, 긴장도 되어서 머뭇거리게 되곤 해요. 그러다보니 가끔 덧글을 쓰더라도 최근글보다는 뭔가 할 말이 있을법한 글에 달게 되네요. ㅎㅎ
    하수님의 여러 맛난 포스트들은 늘 부럽게 보고 있답니다. >_<

  7. BlogIcon leedam 2010.03.17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자주오겠습니다 하수님 ㅎㅎㅎㅎ

  8. BlogIcon 5월12일 2010.03.17 0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인이 네이버인지라....티스토리나 다음쪽은....신경이 덜 가게되더라구요.....ㅡ.ㅡ;;

  9. BlogIcon BrightListen 2010.03.17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아간 민들레 홀씨를 꼭 눈으로 확인해야, 꽃으로 피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발을 디딘, 저 같은 사람도 있을 테니까요. : }

  10. BlogIcon 탐진강 2010.03.17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시간을 쪼개서 쓰느라 힘든 경우가 많더군요.
    저도 하수님 생각에 동감합니다.
    아직 제품 리뷰는 한번도 써본 적이 없습니다.
    앞으로 혹시라도 쓰게 될지도 모르지만요.
    가급적 정도를 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다 따뜻하고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해 모두가 배려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11. 어신려울 2010.03.17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 ..화가 많이도 나셨군요 ㅎㅎ
    이글 정말 공감하는 글입니다..
    하지만 내가 못하는데 남들 욕할수는 없고..
    다 내탓이요라고 하고 있습니다 ㅎㅎ
    황사도 겉혔는데..좋은 하루 되세요.

  12. BlogIcon 살랑이 2010.03.17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하루에 하나 포스팅하는것도 잘 못하고 있는데,,ㅎ; 블로그 시작한지 한달조금 지났는데,, '블로그이웃'이라는 말이 아직도 조금은 낯설기만 해요;
    처음엔 정말 열심히 포스팅만 하면 사람들이 알아서 와주시고 댓글도 달리는줄만 알았어요,, ㅎ 메타블로그 같은데도 가입하고 글만 송고했지 다른사람거 볼생각은 해보지 못했었지요,, ㅠ요 며칠들어서 댓글남겨주시거나 추천해주시는 분들께 저도 찾아가고 인사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답니다,, ㅎ 하수님의 따끔한 충고의 글 잘 읽고 가요 ^^ 저는 이런글을 언제쯤 쓸수 있을런지;; ㅠ 자주 들러서 읽고 배울께요 >.<

  13. BlogIcon shinlucky 2010.03.17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트위터를 스마트폰으로 하니깐 부담이 없어서 그런건 아닐런지.
    저도 간간히 포스팅하거나 몰아서 하게되는데, 그게 참시간도 오래걸리고 해서 하고나면 힘빠지더군요.
    이웃들은 간간히 가긴하는데 뭐 블로거 나름이겠죠 ^_^;;

  14. BlogIcon beat™ 2010.03.17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블로그 이웃님들이 레뷰를 통한 이웃뿐이네요 ㅎ 그만큼관리도 힘들뿐더러 개인블로그만 하는게 아니라서요 블로그 초보로써 어려워요 ㅠㅠ

  15. BlogIcon rinda 2010.03.17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포스팅하시는 분들도, 매일 이웃 방문하시는 분들도 대단하시단 생각이 듭니다.
    며칠 집 비우면 rss가 금새 밀리더라고요 ㅎㅎㅎ
    앞으로는 자주 들르겠습니다 ㅎㅎ 저녁 맛있게 드세요 ^^

  16. BlogIcon killerich 2010.03.18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군요^^..저는 하수님을 잘 아는데^^..
    하수님은 잘 모르시죠^^?..
    앞으로 이웃으로 매일 방문하겠습니다^^
    킬러리치라고 합니다(__)..
    그럼..스트레스 훅~ 날려버리시고 화이팅하세요^^

    • BlogIcon 하수 2010.03.18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요즘 제가 시간이 모잘라 추천 자주 주시는 분들만 이웃을 삼고 있었네요.^^
      더 많은 분들과 교류해야 하는데 아이 때문에...

  17.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3.19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너무 많이 찔리네요 ㅜㅜ

    오랫만에 포스팅하나 하고 이웃들 방문하고 있네요 ^^;

  18. BlogIcon 불량푸우 2010.03.22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하수님 이런글 적으시면 찔리잖아요 ㅋㅋㅋ
    링크등록해 놓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19. BlogIcon 예문당 2010.03.25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찔려하며, 저도 댓글 하나 남기고 갑니다. ^^
    저도 다음뷰는 로그인 잘 안한 상태에서 추천하거든요. ㅋㅋ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면서, 댓글 하나라도 남겨주신분들이 너무 감사해서 link에 모두 넣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저도 방문 못하고, 이웃님도 안들어오시고.. unfriend를 심각하게 고민했었습니다.
    좀 더 있다가, 정리 함 하려구요. 아직은 이른듯하구요.
    이웃관리방법에 대해 고민하다가 한rss를 알게 되어서, 조금 편하게 구독하고 있습니다.
    그마저 트위터를 알게 되면서 뜸하게 되었지만, 계속 배우며 노력하려구요.

    마니 배우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 지나가다. 2011.05.22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꼭 그렇게만은 생각하지 않는데요. 이건 오래된 글이라 확인할 지 모르겠지만, 직딩이 아닌 경우에는 글을 쓰지 말라는 것도 좀 그렇고, 어느 하루에만 몰아서 쓸수도 있는 것일테고요. 뭔가 생각할 시간이 당사자들 눈에 꼭 비치는대로 내어서 할 필요는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저도 가끔 제가 댓글달자마자 바로바로 댓글 올라올 땐, -_-;; '하,.. 이 인간 대체 뭐하는 인간이야?'싶을 때 종종 생기지만요.

    그리고 꼭 이웃을 관리해야 하는 건지, 이웃의 개념을...잘...즐겨찾기라고 한다면 모를까... 자기글에만 심취한 사람들도 많은데, 그걸 굳이 방문하지 않는다고 제하는 거야, 님의 자유이니까 뭐라하진 못 하지만, 그렇지 않은 남의 탓(?) 만일 이웃이었던 분이 오랜 기간 후에 찾는다면, 좀 섭섭하실지도요... 그렇게 자주 올 정도로 블로거를 챙겨야 하나?요? 사회에서 사람들에게 치여서 웃고싶지 않아도 웃어야 하는 의무감의 페르소나. 온라인에서까지 이어져야 하나 회의감이 드는 글이네요. 일주일에 한번도 잊지 않는 것도 어딘데...;;; 블로깅은 무슨 회사일도 아니고...한달에 한번 가는 것도 벅차지 않나요?

    애정결핍이신가? 농담.^^

    역시 애엄마가 가장 시간이 널널하긴 해요...^^

  21. BlogIcon dog fencing system 2012.11.27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거로 밥을 먹고 산다는 것이 한국에서는 너무 힘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라는 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