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도시락은 자주 만들었지만 운동회 도시락은 처음이었다.
2010/04/19 - 초간단 소풍 도시락 - 소시지 유부초밥
2009/10/14 - 소풍 도시락 : 간단한 김 맛살 유부초밥
2009/06/17 - 소풍도시락 : 햄 참치 김치볶음밥
2009/05/20 - 소풍 도시락 : 카레 햄 유부초밥

어젠 딸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동네 잔치인 운동회가 있는 날이었다.
사실 이틀 연속 한 시간씩 밖에 잠을 못 자서 몸상태가 너무 안 좋았다.

근심과 걱정 모두 버리고 저녁에 소주 몇 잔 기울이며 아이와 수다를 떨며 밤 아홉 시엔 같이 잠을 청한다. 술기운을 빌어 편안하게 잠은 드는데 문제는 딸아이가 이를 가는 것...
뽀드득, 뽀드득...
덕분에 또 한 시간만에 깨어나 아이가 걷어찬 이불을 다시 잘 덮어주고 자리에 눕지만 밤새 명상만을 할 뿐이다. 요즘은 종교인이나 철학자가 된 느낌이다. 많은 생각을 하니까...
홀아비로 아이와 둘이 사는 게 만만치가 않다. 이러다가 나이 50엔 백발이 될 것 같다.

잠이 모자르니 어질어질 현기증도 나고 목도 뻐근하고...
새벽 다섯 시에 밥통에 쌀, 찹쌀과 조를 넣고 깨끗이 씻어 30분 정도 불리다가 취사 버튼을 눌렀다. 아이가 일찍 일어나길 기대하며 이것 저것 천천히 준비를 했다.


운동회 도시락 - 어묵 김치 볶음 유부초밥



전날 미리 사놓은 방울토마토. 100g에 400원을 하는 아주 착한 가격으로 212g을 848원 주고 샀다. 반도 안 되는 양인 열 개 정도를 꼭지를 따고 체에 받아 깨끗이 씻었다.
한여름엔 100g에 150원씩에도 파는 방울토마토지만 계절이 제철이 아니기에...



2주 전에도 도시락으로 유부초밥을 쌌지만 맛이 너무 평범해서 이번엔 좀 더 맛있게 만들 작정으로 배추김치와 어묵을 잘게 잘라 후라이팬에서 기름 없이 약한 불에 살살 볶았다.
이 때가 7시가 조금 안 되었는데 아이가 잠에서 깨어났다. 운동회를 많이 기대했는 듯...



간장을 좀 넣어 색과 향을 추가하면 바로 이렇게 맛깔나는 예쁜 상태가 된다. 불을 끄고,



갓 지은 따뜻한 밥을 큰 그릇에 담았다. 쌀의 양은 계량컵으로 한 컵 반 정도다.



유부초밥 재료를 깡그리 다 넣으며 유부를 잘게 자르고,



어묵 김치 볶음을 넣고 슥슥 비비며 아이의 도시락을 싸기 시작했다.
도시락이라는 게 시간이 지나면 식기 마련이라 온기와 물기가 없어 맛이 없게 된다.
촉촉한 도시락을 위해 난 캐첩을 뿌린다. 완성작을 감상할 시간...

.
.
.
.
.
.
.
.
.
.
.
.
.
.
.



짜짠... 운동회 도시락 - 어묵 김치 볶음 유부초밥 완성...^^



아이부터 먼저 먹으라고 하고 미리 얼려 놓은 물, 냉장실에 보관한 포도주스(4개 천 원), 과자(두 개 천 원)도 하나 꺼내고 방울토마토도 300원어치 정도인 8개를 담았다.
도시락을 다 싸고는 아이 옆에 앉아 같이 밥을 먹는데 아이가 은근히 먹는 속도를 올렸다.
그렇다. 오늘도 맛을 증명할 인증샷 바로 들어간다.

.
.
.
.
.
.
.
.
.
.
.
.
.



ㅎㅎㅎ 바로 이 맛에 요리를 하는가보다.^^
담고 남은 방울토마토가 세 개가 있어서 내가 하나 먹고 아이에게 두 개를 줬더니 아주 맛있게 먹었다. 비싸다고 자주 안 사주다가 싸게 팔길래 조금 사서 간만에 줬더니 너무도 맛있게 먹었다는...

아이 먼저 샤워를 시키고 체육복 입히며 머리를 예쁘게 묶어줬다.
TV 좀 보고 있으라고 하곤 나도 꽃단장(?)을 했다. 샤워하며 머리도 감고 수염도 깎고...
평소에 장보기 가방으로 쓰는 가방에 도시락을 넣어 매고는 돗자리도 하나 챙겨서 아이의 손을 잡고 집을 나섰다.



날씨가 잔뜩 찌푸렸고 빗방울도 아주 가끔씩 내렸다. 다행히도 우산을 챙길 수준은 아니었다. 잠을 못 자 눈앞이 어질어질 현기증이 났지만 저녁엔 푹 자길 기대하면서 그냥 버텼다.
학교에 도착하니 번데기 냄새가 아주 끝내줬다. 피자에 치킨에 짜짱면에...
ㅎㅎㅎ 배 나온 아줌마들 오전부터 또 치킨에 피자를 뜯기 시작한다. 아이에게 사주는 게 아니라 자기들만 잔뜩 먹는다. 도시락 자체를 아예 안 갖고 온 양반들도 많았다.
10개나 되는 여는 마당에 이어 16개나 되는 오전 행사가 끝나니 시간은 11시 50분.

바람도 많이 불어 아이가 추울까봐 그냥 집에서 도시락을 먹기로 정하고는 10분 거리인 집으로 향했다. 아침에 끓여 놓은 결명자차가 아직 덜 식어 따뜻해서 물도 한 컵 따라주며 먹으라고 했다. 나야 뭐 늘 점심은 안 먹고 물로 때우니까 물 두 컵을 마시고는 아침에 어질러 놓은 것들을 시간이 모잘라 치우질 못 했는데 시원하게 깨끗이 설겆이를 했다.
아이가 달리기도 하고 소리 높여 응원을 해서 그런지 밥을 먹는 속도가 장난이 아니었다.
과자와 방울토마토도 먹으라고 하며 포도주스에 빨대를 꼽아줬다.

다시 아이의 손을 잡고 운동회 운동장이 있는 학교를 향했다.
날씨가 너무도 화창하다. 바람은 심했지만 햇볕은 쨍쨍... 덕분에 난 광합성 제대로 했다.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killerich 2010.05.05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면증 때문에 그러시죠?..
    큰일인데.. 장기간 지속되면..
    아무래도 병원 한번 가보시는 것이..^^a
    오늘 어린이날인데..따님과 모하시나요^^?.

  3. BlogIcon Sun'A 2010.05.05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동회가 있었군요~~^^
    운동회나 소풍때는 아무거나 다 맛있던데~ㅎ
    일단 잠을 푹 주무셔야 되는데 어쩜좋아요~~
    이갈이할때 효과빠른게 있는데
    우리 남동생이 그렇게해서 고쳤거든요~ㅋㅋ
    혹시 그 방법 알고 싶다면 아무때나 말씀 하세요~ㅎ
    공주님이랑 행복한날 되시구용~^^

  4. BlogIcon G-Kyu 2010.05.0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동회의 꽃은 도시락인데 최고의 도시락을 준비하셨네요 ^^

  5. BlogIcon SAGESSE 2010.05.05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가 들어가면 칼칼해서 따로 반찬이 필요없을 듯해요~ㅋ 일주일동안 방학이니 ㅠㅠ 즐겁기도 힘드시겠어요! 그래도 화이팅하세요!!

  6.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5.05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불면증이 조금 있어서 ㅜㅜ

    정말 곤욕이지요. 잠을 못잔다는 것이 ㅜㅜ

    빨리 건강 챙기시길 바랍니다.

  7. BlogIcon joowon 2010.05.05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이 있어야 요리할 맛이 나죠! :)

  8. BlogIcon 윤뽀 2010.05.06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푹 주무시고 일어나셨길.. ^^

  9. 진화 2010.05.06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노릇 하기가 제일로 힘든게 무엇인고 하니 아프지 말아야 한다입니다. 게다가 만약 아파도 꾸욱 참고 밥을 해줘야 한다는거ㅠㅠ 혼자 몸이라면야 쉬면서 아플 수도 있지만... 아직 어린 아이의 부모는 참 꾸준해야 함을 아이키우면서 뼈저리게 느꼈죠. 잠이라... 결혼전 누우면 잠드는 아주 좋은 상태였는데 아토피안 아덜덕에 잠 못자기를 몇년 했더만 이젠 온통뒤죽박죽 졸리고 피곤해도 바스락 소리에 번쩍일어나 다시잠들려면 생쑈를 한답니다. 잠에대한 대안이 없어서... 모쪼록 건강챙기세요^^

  10. BlogIcon 지구벌레 2010.05.07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하수님..요리 꼭 한번 맛보고 싶네요...
    이제 곧 점심시간....벌써부터..꼬르륵....

  11. BlogIcon 클로로포름 2010.05.07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바람이 확실히 심하게 불긴 하지요.
    운동회라.... 뭔가 그리운 느낌이네요. 어릴 적에는 운동회 때 부모님이 오실까? 뭘 싸다 주실까? 정말 많이 궁금해 했었는데 말이죠.
    그리고 역시나 하수님의 요리는 사진으로 봐도 맛있을 것 같아요..;ㅁ;

  12. BlogIcon rinda 2010.05.07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의 글을 읽으니 어릴 적 운동회가 생각나네요.
    따뜻한 햇빛 아래에서 따님과 즐거운 시간 보내신 듯 합니다.
    건강.. 늘 챙기시고요 ^^

  13. BlogIcon traductor ingles español 2012.04.04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료 지원은 반드시 아주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당신이 아프 명 수 있도록. 를 신속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자금은 실제 질병을 치료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마약은 직선뿐만 아니라 상처를 나쁘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14. BlogIcon dumpster rental cincinnati 2012.04.11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업 보드를 쓰기 전에, 이동하고 보드를 끌어하려고 시도하는 다른 기업을 참조하십시오. 사무실, 상점 또는 이사회의 전망에 대한 귀하의 비즈니스에 더 매력적인 만드는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 경쟁 업체의 공장을 방문합니다.

  15. BlogIcon free beats 2012.04.14 0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코드 가능성이 거래에서 가장 반이 될 것입니다. 이것은 정보베이스의 구성 요소 때문입니다. 그것은 이전보다 거래가 힘들겠 있습니다.

  16. BlogIcon sas online help 2012.07.27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정보를 읽기 주셔 서 감사 드리고 싶습니다, ​​난 정말이 위대한 게시물을 공유 감사합니다. 작 업을 계속.

  17. BlogIcon writing personal statement for graduate school 2012.08.02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노숙자 개인의 복지 참여 기관이 있는지 알고 좋네요.인터뷰는 끝내주거든요.

  18. BlogIcon Jocuri cu pistoale 2012.11.26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시사 블로거로 인정받을 기회가 올 것이라고 믿었고, 사실 그저 매일매일 글만

  19. BlogIcon in an 2012.11.30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칼슘, 필요한 단백질, 오메가 생선 기름으로 가득합니다 - 그리고 또한이 짠 맛. 그것은 당신을 위해 실제로 대단한 육포를 먹고 같아요.
    김치에 관한 또 다른 문구 :이 물건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김치의 모든 종류의 렌더링, 당신을위한 놀랍도록 훌륭합니다.

  20. BlogIcon in an 2012.11.30 0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히 양배추 없습니다. 한국인은 거의 아무것도 발효 할 수 느낌 나타납니다. 당신은 정말 익숙해되지 않은 김치에 대한 제안의 기간을 결정해야합니다 : 그것은 처음에 이국적인 추가적으로 이상하지만, 당신이 그것을 먹는 두 번째 시간으로, 당신이없이 살고 싶지 않은 것입니다. 사실, 일부 한국어 개인들은 더 김치와 함께 살고 수없는 가정 - 플러스 이것들은 반 농담입니다.

  21. BlogIcon in tem 2013.01.0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귀하의 사이트 내 요구에 완벽한 장소입니다 발견했다. 그것은 멋지고 유용한 게시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들의 대부분을 읽고 그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당신은 좋은 일을. 정말 좋은 웹 사이트를 만드는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