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또 딸내미 소풍가는 날. 한 달에 한 번 정도 가는 소풍이 때 되면 은근 스트레스를 부른다.
옛날 울 어머니들은 어떻게 매일 많은 자녀들의 도시락을 쌀 수 있었던가? 늘 존경합니다. 엄마~~~^^
마흔도 넘은 놈이 칠순 노모께 막내랍시고 아직도 엄마라 부른다. 아마도 평생 이렇게 부를 듯.

어제 아침부터 도시락으로 뭘 해줄까 고민하다 딸내미한테 물었다. 대답은 언제나 그렇듯 김치볶음밥.
2009/04/22 - 소풍 도시락
2009/05/20 - 소풍 도시락 : 카레 햄 유부초밥
2009/04/30 - 어묵 김치볶음밥
2009/05/27 - 참치 김치볶음밥
2009/06/12 - 어묵 치즈 김치볶음 덮밥
위의 링크를 보면 딸내미의 볶음밥 사랑이 고스란히 나타난다. 세 번 연짱 유부초밥 도시락도 좀...
그냥 딸내미가 원하는 것 해주는 게 가장 무난한 것 같아, 오늘 새벽에 일어나 요리를 시작했다.
냉장고에 보관 중이던 김밥용 햄이다. 공기를 완벽히 밀폐하여 보관하니 새 것 같다.
식용유를 두르지 않고 햄 적당량을 잘게 썰어 살짝 볶아주고 불을 끈다.
참치캔의 참치를 으깨며 기름을 같이 넣는다. 김치 넣고 볶을 땐 참치캔의 기름도 나름 괜찮다.
필자도 그냥 참치를 먹을 땐 역겨운 느낌도 있어 기름은 먹지 않지만 이런 식으로 먹으면 아주 좋다.
필자를 믿으시라... 필자의 부모님은 수십 년 동안 한식당을 하셨는데, 필자가 음식 을 보곤했다.
요리는 잘 못 해도 맛 없는 건 먹지를 않는다, 대를 이은 딸내미도... 참치 기름 그냥 버리지 마시라...^^
배추김치 적당량을 잘게 썰고 불 켜서 누르지 않게 살짝 볶아준다.
어제 저녁에 지은 밥. 어제 딸내미 저녁 먹이고 전기밥통 코드를 빼놔 찬밥으로 만들어 두었다.
필자가 늘 주장하는 공식, 오늘 또 강조한다. 찬밥은 볶음밥, 따뜻한 밥은 덮밥으로...^^
달걀 하나 넣고 마구 비비며 불을 끄고 맛을 봤다.
약간 싱겁고 무언가가 모자르다. 캐첩과 참기름, 간장 약간씩을 넣고 마무리했다.
어제 저녁부터 얼려놓은 옥수수차, 본가 가서 얻어 온 수박과 한라봉, 냉장고에 딱 하나 남은 토마토.
짜잔~~~ 딸내미가 어제 마트에서 고른 과자와 음료수(사진에는 없다 이미 가방 안)도 준비하여 완성.

6월 17일(수) '부천 자연생태박물관' 현장학습 안내
- 유아 · 유치반 프로젝트(동물, 공룡)활동을 원활히 하고자 현장학습지로 선정하였습니다.
   '부천 자연생태박물관'은 동물원과 식물원을 비롯하여 곤충관, 민물고기관, 식물표본실, 공룡탐험관
   등의 부대시설이 갖추어져있어 우리 아이들의 사고의 확장을 위해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 준비물 : 원복, 편한 신발, 도시락, 얼음물, 약간의 간식
- 9시 50분에 출발하므로 원아들은 9시 30분까지 등원시켜주시기 바랍니다. 9시에 집을 나섰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테리우스원 2009.06.17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참치의 향기가 묻어나오네요
    잘 먹고 가오며 즐거우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3. BlogIcon 세미예 2009.06.17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한 정성이군요. 영양이 절로 묻어나겠는데요.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6.17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흐흐 역시 따님이 참부럽습니다. 저런 멋진 음식도 만들어 주시고.. 전 분유라도 한잔 타줘야..ㅋㅋ
    생태현장학습 너무 좋겠어요~

    • BlogIcon 하수 2009.06.17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쯤 어린이집에 도착했거나 근처 다 오는 길일 듯 싶습니다.
      아침, 저녁 꼭 잘 챙기세요. 아침만한 보약이 없습니다.^^

  5. BlogIcon 티런 2009.06.17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볶음밥 무지 좋아하네요.ㅎㅎ
    그나저나 날이 우중충한데..거긴 괜찮나요?^^

  6. BlogIcon pennpenn 2009.06.17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리를 참 잘 하시는 군요~
    술이야기만 들어도 급 흥분모드로 변하신다니
    한참을 웃었답니다 .

  7. BlogIcon 한량이 2009.06.17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에는 덮밥을 하시더니 이번에는 김치볶음밥이네요..
    고수의 느낌은 아니지만 맛은 기가 막힐꺼 같아요.^^

  8.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6.17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우리 어렸을때에는 왜 그리 김밥이 공식이었는지 모르겠어요
    이건 저도 한번 도전해 볼수 있겠습니다 ^^

  9. BlogIcon 이나시엔 2009.06.17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풍하면 무조건 김밥이였는데 볶음밥으로 대신해도 괜찮네요~ 다음에 저도 어디 놀러 갈 때 김밥 대신 볶음밥으로 해봐야 겠어요~^^

    • BlogIcon 하수 2009.06.17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날에나 김밥 1년에 한두 번 먹지, 요즘은 흔해빠진 게 김밥이잖아요.^^
      요리 조리 궁리하다 아이가 원하는 걸 해주었답니다.^^

  10. BlogIcon 행복박스 2009.06.17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어보입니다..
    하수님 따님 소풍 가는날에 하수님네 놀러가면 이거 맛볼수 있는건가요?^^

  11. BlogIcon 종이술사 2009.06.17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소풍가기 참 좋은 날씨죠 +_+
    저도 소풍 가고싶어요ㅎㅎ

    • BlogIcon 하수 2009.06.17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안 좋아서 종일 걱정했는데, 덥지만 않고 딱 좋은 날씨가 돼주는군요.^^
      주말에 가까운 곳이라도 천천히 걸으며 나들이 하세요~ ^^

  12. shinlucky 2009.06.17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애덜정말 행복하겠어요.
    감동감동, 전 라면만 먹고 자라서 ㅠ.ㅜ;

  13.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6.17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문이야.. 으아,,,, 지에가자 빨리가자 라따라따 아라따....집에 가면

  14. BlogIcon SAGESSE 2009.06.17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께서 요즘 아이들과는 달리 김치를 좋아하는 걸 보니 건강하게 잘 자라겠어요.
    제 경우만 보더라도 어렸을 때 먹던 게 어른까지 이어지더라고요. 저도 오늘 두부 김치 먹었는데...ㅋ 하수님 사랑이 담뿍 담긴 도시락 먹고 행복해하는 따님이 그려지는군요. 편안한 저녁 되세요.

    • BlogIcon 하수 2009.06.17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매운 건 아이 성장에 지장 있을까봐 김치를 볶아주다보니 김치볶음밥을 좋아하게 됐나봅니다.
      오늘 저녁은 버섯두부된장국에 두부 1/4모 더 추가해서 아이는 국으로 전 안주로 먹고있습니다.^^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15. BlogIcon 쿠쿠양 2009.06.17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내미와 참 알콩달콩 사시네요^^
    햄참치 김치볶음밥은 진리입니다!!!+___+

  16. BlogIcon 생각하는 사람 2009.06.17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식 안먹으려 했는데 .. 터..털썩..;;

  17. BlogIcon 아이미슈 2009.06.18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렸을때 할머니가 늘 도시락으로 볶음밥을 싸주셨어요...제가 좋아해서...이글을 보니 그때 생각이 나네요..

  18. BlogIcon linalukas 2009.06.18 0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이런...또 낚였네요--'
    지난번 팥빙수도 아직 못 잊었는데...또 먹을것을..ㅋㅋ
    요리하시면서 사진 찍으시려면 이래저래 많이 바쁘시겠어요~^^;

    사랑 가득한 음식 눈으로만! 먹고 갑니다.--; ㅎㅎㅎ

  19. 진화 2010.03.14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딱 아빠 스타일 이네요. 하기도 쉽고 먹기도 좋고... 좋습니다^^

  20. BlogIcon shock collars for dogs wireless 2012.11.27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것이 그저 열심히 글을 쓰면 언젠가는 사람들이 알아준다는 고집을 격려해주시

  21. BlogIcon invisible fence batteries power cap 2012.12.06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저 아내가 마트에 가서 고기라도 사면 잔소리만 해대는 남편이 되어 버렸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