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로 아이들은 야채와 나물을 싫어하기 마련이다.
밥상에 밑반찬으로 나물을 내주면 거의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아이들이 싫어하는 나물을 억지로 먹일 수는 없다. 자연스럽게 먹도록 요리해 줘야 한다.


아이가 싫어하는 나물 맛있게 먹이는 방법


인생에 정답이 없듯이 요리에도 정답은 없다.
사람마다 입맛이 다 틀린데 어떻게 정확한 해답이 있을 수 있겠는가?
다만, 같은 식구끼리는 입맛이 서로 비슷하다. 부모들이 입이 짧으면 아이들도 똑같다.
부모들이 맵고 짠 음식을 좋아하면 아이들도 똑같은 식성으로 키도 작고 발육이 늦다.

아이에겐 방에서 공부하라고 해놓고 부모들은 TV 보며 깔깔거리며 큰 소리로 웃는다면?
아이에겐 다이어트하라고 야식 못 먹게 하곤 부모들은 밤늦게 라면과 치킨을 먹는다면?
아이에겐 싱겁게 음식을 내주면서 부모들은 짜고 맵게 먹는 것과 똑같은 형태이다.
부모가 나물을 싫어한다면 당연히 아이도 싫어할 수 밖에 없다.
아이가 올바른 식습관을 가지기 원한다면 먼저 부모부터 올바르게 식습관을 바꿔야 한다.
옛말 그른 게 하나도 없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고...



어제 저녁, 찹쌀를 쌀과 같이 섞어 갓 지은 따뜻한 밥을 그릇에 담고



비빔밥의 진수는 바로 참기름이다. 고소한 향이 나는 참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아이의 할머니가 만들어 주신 오징어포와 오이가 주재료인 나물을 꺼냈다.
나는 밥 자체가 단맛이 나기 때문에 반찬은 달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내 엄마가 만든 모든 무침은 달콤새콤하다. 설탕과 식초는 늘 기본이다.
내가 아무리 잔소리를 해도 엄마의 설탕 사랑은 절대로 변함이 없다.
주부 경력 50년에 수십 년을 식당을 하신 분이라 내 잔소리는 씨알도 안 먹힌다. ㅎㅎㅎ^^

어쨌건, 엄마표 나물 무침을 국물까지 싹싹 긁어 넣고 고추장이 아닌 간장을 조금 넣어서 마구마구 비비고 미리 끓이던 어묵 냉이된장국도 퍼 상을 차렸다. 작은방에서 신나게 컴퓨터 게임을 하던 딸아이를 불렀더니 식탁을 보고는 "와~ 비빔밥이다~." 환호성을 질렀다.



아이가 싫어하는 나물 맛있게 먹이는 방법이 도대체 뭐냐고?
그 방법은 생각보다 간단하다.
비빔빕과 볶음밥을 일반식이 아닌 특별식임을 아이에게 강하게 인식을 시키는 것이다.

내가 나물이나 야채를 넣은 비빔밥과 볶음밥을 주제로 글을 쓰며 아이에게 주라고 했더니, 많은 분들이 자기 아이는 좋아하는 것만 골라 먹고 싫어하는 것은 남긴다고 하셨다.
난 한 가지 의문점이 생겼다.
혹시 그런 분들이 아이와 같이 식사를 할 때 국이나 찌개를 먹다가 육수를 내기 위해 넣은 멸치나 무 같은 건 절대 안 먹거나 국을 싹 비우지 않고 몇 숟가락 정도는 남기지 않는지?
희한하게 아이들은 부모에게 좋은 것보다는 나쁜 것부터 배우기 때문이다.

나물과 야채를 넣은 볶음밥과 비빔밥은 최후의 보루다.
편식이 심한 아이라도 여기까지 물러서고 봐주면 절대로 안 된다.
나이가 어릴수록 나쁜 버릇을 고치기가 쉽다. 볶음밥과 비빔밥은 아이와 같이 즐기자.

그나저나 아이가 맛있게 먹었냐고? 인증샷 바로 들어간다.
2010/04/12 - 아파트 살면서 웬 물가 타령? 애호박전과 비빔밥
2010/04/06 - 맛있겠다~ 돌나물 참치 김치 비빔밥
2010/03/25 - 웰빙 식단, 고등어 양배추 비빔밥
2010/03/24 - 다이어트 식단, 양배추 어묵 볶음밥
2010/03/16 - 숙주나물 어묵 김치볶음밥
2010/02/03 - 비빔밥 재료로 간단하게 만드는 볶음밥
2010/03/26 - 볶음밥에 도전하는 햄 김치 달걀 덮밥
2010/03/23 - 주부들의 적 다이어트, 양배추 김치볶음밥
2010/03/16 - 숙주나물 어묵 김치볶음밥
2010/02/02 - 나는 김치볶음밥을 잘 만드는 남자
2009/09/30 - 내 아이는 김치볶음밥을 사랑하는 여자

.
.
.
.
.
.
.
.
.
.
.



더 확실한 인증샷이 어디 있겠는가? ㅎㅎㅎ^^

아빠가 대충 만들어 주는 요리를 맛있게 먹어주는 아이를 볼 때마다 늘 고마움을 느낀다.
'내가 다른 건 몰라도 너 먹는 건 잘 챙겨줄테니 잘 먹고 무럭무럭 자라거라...'



아래 별모양과 손가락을 꾹꾹 눌러주시면 제게 큰 힘이 됩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rinda 2010.04.22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의 사랑 가득한 음식이니 따님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겠죠? ^^
    부모가 자식의 교과서나 다름없죠.
    말을 하기에 앞서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3. BlogIcon Sun'A 2010.04.22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주님 인증샷 들어갈때가 재밌어요~^^
    잘 먹으니까 더 이쁘구요~
    저는 이제 점심 먹었네요..ㅋ
    거기도 날씨가 흐려요??

  4. BlogIcon 바쁜아빠 2010.04.22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잘보았습니다.
    어제 읽은 아이의 식생활이란 책에 보니
    아이들이 채소를 싫어하는 건 본능이라고 하더군요.
    거기서도 여러가지 채소 먹이는 방법에 대해 나와있던데,
    다행히 우리 아들녀석은 고기보다 채소를 더 좋아해서 남의 이야기 보듯 넘겼다는..
    아들녀석은 이유식 막 끝날 무렵부터
    세상에 먹을 건 밥하고 채소밖에 없다는 듯 채소만 먹였거든요. ㅎㅎㅎ

  5. BlogIcon 사랑과 행복 2010.04.22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빔밥 참 좋아하는데~
    제가 키가 큰데, 그게 다 엄마의 영향이었군요.
    왜냐면 울 엄마가 싱겁게 드세요~
    그래서 저도 싱겁게 먹죠.
    어릴 때 부터 이렇게 먹었으니, 키가 큰 것 같네요ㅋㅋㅋ
    애들 나물 싫어하는데, 저같은 별쫑이 또 한명 있다는 게 참 신기합니다~
    저도 어릴 때부터 나물이라면 사족을 못 쓰던 아이거든요^^

  6. 옥이 2010.04.22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비빔밥 좋아해요..참기름도 무지 좋아해요...ㅋㅋ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7. BlogIcon 기브코리아 2010.04.22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 저도 반성좀 해야 겠습니다.

  8. BlogIcon 블루버스 2010.04.22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만 있어도 맛있어 보입니다.
    참기름 맛 때문이라도 잘 먹을듯 싶습니다.^^

  9. BlogIcon mami5 2010.04.22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날 깔끔한 인증샷을 하는 아이가 참 기특합니다..^^

  10. BlogIcon 클로로포름 2010.04.22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적부터 먹이면 잘 가리지 않게 되는 것 같더라구요.
    아직 제 조카는 3살 밖에 되지 않아서 가리네 마네 할 나이는 아니지만 이유식을 먹을 때부터 나물류를 조금씩 떼어서 먹였더니 고기반찬에 밥을 먹다가도 나물을 중간중간 입에 넣어주지 않으면 안되는 입맛을 가지게 되었답니다.
    후아.....비빔밥 먹고 싶네요.

  11. BlogIcon 소풍중 2010.04.22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한테도 맛나는데...점심엔 딱이죠

  12. BlogIcon ALCHEMIST! 2010.04.22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삽겹살도 먹고싶고...
    비빔밥도 먹고 싶고...
    ㅜ.ㅡ
    내일은 뭘 먹어야 할까요??;;;

  13. BlogIcon ondori 2010.04.22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정말 학실한 인증샷이군요..
    가슴 뿌듯합니다..좋은아빠~!!

  14. BlogIcon 레오 ™ 2010.04.22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싹싹 비워주심니다 화이팅 ~

  15. BlogIcon 드래곤포토 2010.04.23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 잘했습니다. ^o^

  16. BlogIcon G-Kyu 2010.04.23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어떻게 만드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먹는가도 중요한 것 같아요! +_+

  17. BlogIcon 아하라한 2010.04.23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딸도 이제 4살인데...간단하게 나물먹이는 방법이 있습니다...

    아...생각해보니 그리 간단하지는 않네요 ^^
    제가 베란다에 텃밭을 조그마하게 가꾸고 있거든요...
    나물은 아니지만 상추, 청경채 등등...같이 씨뿌리고 물주고 하다보니까
    친근해서 그런지 지가 알아서 잘 먹더라구요

    이제는 우리딸이 밥먹을때 되면 제 손잡고 텃밭가자라고 이야기 하기도 합니다. ^^

  18. BlogIcon x하루살이x 2010.04.2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저도 어릴때는 가지랑 몇몇가지 나물을 싫어했는데...
    그럴때면 항상 비빔밥을 해주셨더랬죠.....ㅎㅎㅎㅎ

  19. 하여 2010.04.28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수님 우연히 들어왔다가 매력에 푹빠져 시간가는줄모르고 읽고 있습니다. 근데 가슴이 아려오는건 왜인지 ㅠㅠ

  20. BlogIcon in an 2012.11.30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나 그것은 또한 몇 가지 다른 요리로 시스템을 nourishes. 당신은 항산화 풍부한 잎에 고기 단일 음식물의 한 입에 붕대를 감는 마늘 작은 조각으로 투입된 게 원인 한국어 바베큐를 섭취하면 눈이 휘둥 그래 진짜를 느낄 수 있습니다. 측면에서 당신은 지속적으로 유산 산성에서 높은 probiotic 김치, 그리고 C. 가장 좋은 반찬은 가능 "myul - 기 '가 될 수 있고 그 결과가 건조 anchovi의 한 유형입니다 비타민과 함께 채워 또한 일반적으로 핫 녹색 칠리 후추를

  21. BlogIcon in tem 2013.01.0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귀하의 사이트 내 요구에 완벽한 장소입니다 발견했다. 그것은 멋지고 유용한 게시물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나는 그들의 대부분을 읽고 그들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당신은 좋은 일을. 정말 좋은 웹 사이트를 만드는 주셔서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