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합이 제철, 고소한 홍합찜

하수의 퓨전 요리 | 2010.11.25 11:24 | Posted by 하수


홍합이 제철, 고소한 홍합찜


어제 살짝 예고한 것처럼 1kg에 1,900원에 파는 홍합을 사러 갔다.
물론 다른 마트에서 특별 세일 기간 동안에 1,500원씩 파는 것도 있지만 거긴 생굴은 싱싱해도 홍합은 너무 별로다. 웃기는 건 어제 다녀온 마트는 생굴이 허접하다는 것이다.
같은 해산물인데 마트마다 물건마다 신선도가 틀리다는 게 전혀 이해가 안 된다.



1kg이 아주 조금 안 되는 994g이 담겨서 1,889원으로 찍혔지만 실제 계산은 1,880원.^^
어제도 9원을 벌었다. 이젠 마트 직원까지 도움을 주는구만... ㅎㅎㅎ

해감도 별로 없는 깨끗한 편이라 손질하며 깨끗이 씻고 물을 세 번 갈며 한 시간 넘게 방치하다 요리를 시작했다. 딸아이가 아직 홍합탕은 적응이 힘든 모양이다. 약간 씁쓸한 맛이 싫어서인지 아니면 모래 같은 걸 씹은 기억이 있어서인지... 말을 안 하니 잘 모르겠다.

'홍합을 물에 넣고 끓이면 요리는 금방 되어도 영양분이 다 국물로 빠질 건데... 흠...'
'구이로 할까? 아니야, 그 연기가 집 안에 배면 뒷수습이 난감하니까...'
고민을 하다가 요즘 내가 너무 자주 쓰는 찜기를 또 꺼냈다.



찜기에 물을 넉넉히 넣고 홍합을 가지런히 놓아 뚜껑 덮고 1단 불을 켰다.
찜기를 이용할 때는 다른 일을 하면 꼭 넘치기 마련이다. 물이 팔팔 끓으면...



불을 끄고 뚜껑을 열면 요렇게 홍합들이 "아~~~" 하고 입을 벌리고 있다.^^



1차, 2차, 3차, 4차까지... 휴~
홍합 껍데기로 홍합 살을 분리하며 해감이 아직 붙어 있는 녀석들을 찾아 해감을 없앴다.
하나를 그냥 먹었더니 짭짤하니 맛있는데, 딸아이가 비린 걸 싫어하고 혹시라도 모래 같은 게 있을까봐 물에 살짝 씻었다. 너무 오래 씻으면 간도 안 맞고 맛이 없으니 살짝만...



나중에 후처리를 위해 홍합 껍데기를 체에 받아 물을 틀고 이리저리 뒤적였다.
시계를 보고 깜짝 놀랐다. 요리를 시작한 지 1시간 30분... 헐...
홍합탕을 먹어 주면 좋으련만... 뭐 어쩔 수가 없다. 내가 고생해도 아이가 행복하다면...
어차피 요리라는 게 정성이 반이니 맛있게 먹어만 준다면 이까짓 고생은 일도 아니다.

초고추장은 낮에 미리 만들어 놓았다. 고추장 + 식초 + 홍초.
갓 지은 따끈한 밥을 그릇에 담으며 상을 차렸다.
자, 완성작을 감상할 시간...

.
.
.
.
.
.
.
.
.
.
.
.
.
.
.
.
.
.



짜잔... 홍합이 제철, 고소한 홍합찜 완성...^^

"아빠, 이거 혼자 다 먹어야 해요?"
"왜? 맛이 없냐?"
"아뇨, 맛있는데 너무 많아서..."
"이따 아빠도 같이 먹을 거야..."

딸아이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오물오물 맛있게 먹었다. 나는 또 후다닥 욕실로 향했다.
무슨 일로 갔냐고?
딸아이가 벗어 놓은 양말은 빨랫비누로, 마스크는 세숫비누로 손빨래를 해야 하니까...
홍합 껍데기를 정리하고 체도 씻으며 손을 비누로 깨끗이 씻었다.



낮에 홍합을 사고 귀가하는 길에 또 다른 마트에 들러 풋고추를 샀다. 한 봉지에 1,500원씩 딱지가 붙어 있었는데 뒤적거리다 보니까 천 원짜리 하나가 눈에 뜨여서 얼른 집었다.
풋고추 커다란 놈 하나를 깨끗이 씻어 밥상에 앉아 동참을 하려고 했더니 딸아이는 파장.
학교에서 중국식 모자를 만들었는데 끈이 길다며 짧게 해달라고 해서 그렇게 해 줬더니...


.
.
.
.
.
.
.
.
.
.
.
.
.
.



짜식이 중국식으로 인사를 한다. '쒜쒜..."라면서... ㅎㅎㅎ^^
외롭고 따분하게 사는 아빠를 위해 또 웃음을 선사하는 딸아이... 너무도 고맙다.

그나저나 홍합은 다 먹었냐고? 그 많은 걸 어떻게 다 먹겠는가?
몇 개씩 나누어 냉동실에 보관했다. 나중에 국이나 찌개에 넣으면 해물탕이 되니까...


너무 좋은 동네에 살아도 고민 그래서 오늘도 고민



바나나는 어제 겨우 떨이를 했고 일요일에도 같은 가격으로 파니까 다음으로 미루고...
귤은 며칠 전에 다 먹었으니 이따가 조생귤이나 좀 사야겠고...
오늘도 고민이 많다. 부추 오이김치를 담궈야 하나? 너무 자주 하는 것 같은데...
2010/11/09 - 부추 오이김치, 돈까스 참치 상추쌈
2010/10/29 - 막내아들표 쪽파 부추 오이김치
2010/10/13 - 리필용 오이김치, 부추 겉절이



몇 달 전에 엄마가 배추김치를 주신 게 조금 남았는데 제철 배추로 만든 게 아니라 맛이 좀 덜해서 약간 손을 볼 예정이다. 지난 달엔 아이의 엄마가 놀러 오며 대형마트에서 배추김치를 사왔는데 직접 만든 게 아니라 그냥 먹기가 좀 거시기(?)해서 찌개나 국으로 끓인다.

배추 한 통에 2천 원이니, 배추 겉절이를 할까?
후다닥 만드는 부추 오이김치를 담글까?
아니면, 둘 다 만들어?
흠... 담을 김치통도 없는데, 김장봉투를 하나 사? 에효... 머리가 다 아프다. ㅎㅎㅎ^^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facebook likes 2013.02.12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블로그의 주문 경험에 게시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의 마음의 분할을 전달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 예를 습곡은 시청자 급등 그럴수도 있지

  3. BlogIcon logo floor mats 2013.04.06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현재 할당 작업 그리고 난 몇 시간 동안 블로그를 탐험하고 있습니다. 게시물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것은 나를 위해 도움이 입증되었습니다.

  4. BlogIcon scraper logo mats 2013.04.09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군은 7월 중순 소백산맥 일대에서 국군의 방어선을 뚫기 위해 혈안이 돼 있었다. 북한군 1사단과 15사단은 보은과 문경 사이의 간격을 통해 소백산맥을 돌파하려 했다.

  5. BlogIcon topes para estacionamiento 2013.04.12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기사는 다채로운 정보를 가득합니다. 난 아주 많이 감사드립니다. , 내가 당신과 함께 광산을 공유 할 수있을 것 같아요.

  6. BlogIcon tapetes con logotipo 2013.04.12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매우 유용한 기사. 이 기사를 읽고 매우 흥미 롭군요. 난 당신이 멋진 기사를 쓰기 위해 만들었다 노력에 감사하고 싶습니다.

  7. BlogIcon topes de hule 2013.04.17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니다. 당신은 상당히이 주제와 관련된 따라서 실현, 제가 개인적으로 여러 가지 다양한

  8. BlogIcon equipo para gimnasio 2013.04.17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に最寄の駅や商業施設へ設置してある自動DVDレンタル機GEOBOXによるキャンペーンを開始しました!

  9. BlogIcon conos de transito 2013.04.18 0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도와 주제를 설명하는 모습이 좋아요. 이것이 내가 오랫동안 생각했습니다 당신은 정말로 주제의

  10. BlogIcon piso de caucho 2013.04.18 0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多くの観光客多く回レストランの狩り。彼らは味の古典的な食事をしたいので。ツアーの遠いコンポーネントです。

  11. BlogIcon equipo de gimnasio 2013.04.19 0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切り替えて、「食欲の秋にはいろいろな場所で季節の美味しいごはんを食べるぞ!」という秋のリストを新たに

  12. BlogIcon control de vibraciones 2013.04.19 0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このような偉大なポストのための著者のおかげで私は、長い間以来、それのためにそれを発見して喜んで見ていました。

  13. BlogIcon karaoke machine reviews 2013.04.27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한 종류에 관한 정보를 유익한 이러한 종류에 관한 정보를 유익한 이러한 종류에 관한 정보를 유익한

  14. BlogIcon Eurodib cooktop single 2013.05.13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좋아! 좀 더 웹 페이지 표시 항목과 정보가 있어야한다고 생각,이 블로그는이 작은 기사하지 않은 경우, 나는 내 일을 할 수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나는 저자 정말로 감사합니다!

  15. BlogIcon Panasonic Optiflow 2013.05.13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뿐만 아니라 미군으로부터 장비를 보다 용이하게 입수할 수 있는 배경이 된다는 점에서 지휘권 이양은 불가피한 조치였다.

  16. BlogIcon postgrados 2013.06.06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함락을 막기위해 피를 흘리며 죽어간 영웅들의 넋이 얼마나 많을까... 그 순간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를 생각하게 해주는 역

  17. BlogIcon Alfombras con logo 2013.06.21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이와 같은 선열들의 승전에도 불구하고 전황 자체를 바꾸지 못해 오늘날까지도 문제가 된 지휘권 이양이 지연전

  18. BlogIcon Suelos para gimnasios 2013.06.21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별 공급 사랑하라는하기 전에 귀하의 사이트를 떠날 수 있을까? 새 게시물을 검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다시있

  19. BlogIcon general contractor san diego ca 2013.06.28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もはや安全ではありません。あなたは珍しく公共交通機関、その快適ではありませんを見つけること

  20. BlogIcon chimney sweep Houston 2013.07.15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です。バリアしたいユーザーのページに行って、バリアボタンを押すだけで完了します。なお、バリアしたことは相手には通知されませ

  21. BlogIcon tai ionline 2014.12.08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어주기 위젯있음 대자보 재등장, 정규직은 과보호 받는가 소금인형2님

 

티스토리 툴바